David Karp는 얼마 전에 야후! 가 11억 달러에 인수한 Tumblr의 창업자이다. 오늘 아침 신문에 David Karp의 부모님에 대한 내용을 읽었다. 이런 부모가 있기에 David 같은 젊고 용감한 기업가가 있다는 생각을 했고 가정교육과 부모님의 가르침이 우리의 성장에 얼마나 많은 영향을 미치는지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던 토요일 오전이었다.

David은 뉴욕의 신흥부촌인 Upper West Side에서 자랐고 미국 과학 영재의 산실로 불리는 Bronx 과학 고등학교(과학 분야 노벨상 수상자만 8명이나 배출한 미국 동부의 대표적인 공립과학고등학교)에 입학했다. 하지만 고등학교 1학년 때 그의 부모님은 그의 관심과 열정이 학업보다는 다른 곳에 있다는걸 – 컴퓨터 프로그래밍 – 발견하고 David의 나이 15살 때 잠시 학교를 휴학하고 컴퓨터 쪽 일을 해보라고 권유했다. David은 그해 여름 미디어 사업가로 유명한 Fred Seibert 의 회사에서 엔지니어로 인턴일을 시작했다. 아들을 너무 사랑하고 그의 관심사에 항상 관심이 많았던 부모님은 David이 프로그래밍하는걸 너무나 즐기는 걸 금방 알아차렸고 어느 날 그에게 물어봤다. “아들. 고등학교 선생님 중 너의 지적 호기심을 자극하거나 만족하게 하는 선생님이 올해 있니?” David이 “아니요”라고 대답하자 그의 부모는 한국 부모라면 상상도 못 할 – 그리고 내 주위에 이런 한국 부모는 정말 단 한 분도 없다. 우리 부모님을 비롯해서 – 일을 했다. 학교로 복학하지 말고 David이 좋아하는 프로그래밍을 계속하라는 말을 했다. 참고로 David의 어머니는 초/중학교 과학 선생님이다.

미국과 한국을 통틀어 내 주위에 David Karp의 부모님 같은 사람이 있을까 생각해봤다. 미국은 아주 극소수이고 한국 부모는 정말 단 한 분도 없다. 우리나라 부모 중 자기 자식들의 진실한 관심과 재능을 제대로 파악하는 부모가 과연 있을까? 무조건 좋은 학교 가서 좋은 회사 또는 사회적 지위가 높은 사람이 되길 바라면서 그게 자식들을 위한 올바른 길이라고 아직도 믿고 계신다. 또한, David Karp와 같이 프로그래밍에 소질이 있다는 걸 알아차려도 과연 어떤 부모들이 그걸 권장하고 계속 지원해 주려고 할까? 그런 건 취미로 하고 일단은 대학교에 가라고 할 것이다.

고등학교 중퇴 11년 뒤인 오늘, 고등학교 졸업장도 없는 David Karp은 2,800억 원의 재산을 보유한 26살의 ‘어린’ 창업가로 성장했다. 그리고 그는 아직도 가끔 부모님과 영화를 본다고 한다.

다른 읽을만한 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