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번 한국에서 부모님이랑 식사를 하는데, 우리 어머니가 갑자기 질문하셨다. “기홍아 넌 다시 MBA 가고 싶지 않니?”

정확하게 7년 전 나는 펜실베니아 대학교의 워튼 스쿨 MBA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그리고 시작하자마자 6개월 후에 휴학계를 던졌고 결국 학교로는 다시 돌아가지 않았으며 2년 전에 공식적으로 MBA 중퇴생이 되었다. 그동안 바빴고 학교나 학벌에 크게 연연하지 않는 업계에 – 상대적으로 – 있어서 그런지 MBA나 워튼에 대해서 깊게 생각하지 않았는데, 어머니의 이 질문을 받고 오랜만에 생각을 해봤다.

남들은 가고 싶어도 못 가는 워튼 MBA를 그만두고 지금 이 일을 하는 거에 대해서 내 마음속 깊이 정말 솔직하게 어떻게 생각을 하고 있을까. 솔직히 내가 선택하고 결정했기 때문에 후회는 없다. 오히려 학교를 그만두면서 스스로에게 했던 질문 자체가, “이 기회를 pass하고 그냥 계속 학교를 다녀서 졸업하고 나중에 나이 들었을때 이 선택을 후회하지 않을 자신이 있을까?” 였고 나는 후회하지 않을 수 있는 선택을 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MBA를 무사히 졸업하고 취업을 했으면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에 대해서 생각을 해본다면 아쉬움도 있긴 있다. 특히, 워튼 선후배들이나 동기들을 만나거나 소위 ‘잘나가는’ 동문들 소식을 들을때는 – 참고로, 잘나가는 워튼 동문들 엄청 많다 – 더욱 그렇다. 물론 졸업하고 빌빌거리면서 살고 있을 가능성도 있겠지만 일반적으로 워튼에서 MBA 학위를 취득하면 어디를 가든 억대 연봉 받으면서 직장 생활을 하고 있을 것이다. 솔직히 나쁘지 않은 삶이다. 특히 부양해야 할 가족이 있다면. 크게 개판만 치지 않으면 – 그리고 워튼 정도 나온 한국분 이라면 직장에서 크게 개판 치는 일은 거의 없다 – 회사에서 짤리지 않을 것이고 그냥 열심히 일하면서 안정적인 연봉을 받고, 이 돈으로 편안하게 살고 있을 것이다. 경기가 좋으면 1년에 2번 정도 보너스도 받고, 여름 휴가도 좋은 곳으로 가면서, 생계에 대해서 심각하게 걱정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나도 가끔씩은 이런 삶을 상상 해본다. 그리고 지금의 내 삶과 비교를 해본다. 우리같은 투자자들은 투자한 회사들이 대박이 나면 나도 같이 잘 되겠지만 아직까지 그렇지 않다. 그리고 내 회사이기 때문에 내가 돈을 벌어서 스스로 먹고 살아야 된다. 가만히 있는다고 회사가 나한테 억대 연봉을 주면서 먹여 살려 주지 않는다. 보너스? 없다. 여름 휴가? 뭐, 가면 되지만 휴가 가서도 회사 걱정을 해야 한다. 내가 빠지면 회사의 50%만 가동하기 때문이다. 유감스럽게도 Strong Ventures는 아직 다른 유명한 VC 같이 큰 성공을 거둔 투자사가 아니다. 오히려 이제 막 시작해서 살아남기 위해서 발악하면서 hustle 하고 있다. 나랑 John 한테는 하루 하루가 전쟁같고 오늘 살아남았으면 고맙게 생각하고 내일도 살아남기 위한 전략을 세우고 있다. 물론, 언젠가는 상황이 훨씬 더 좋아질 것이다. 그리고 그렇게 되리라 굳게 믿고 있기 때문에 열심히 일하고 있다. 학교를 중퇴하는 것도 내가 스스로 결정했지만, 그렇기 때문에 내 미래에 대한 결정 또한 100% 나 스스로 해야 한다. 남의 도움을 받기도 싫지만, 남이 나를 도와 줄 수도 없다.

그렇지만 위에서 말했듯이 나는 워튼을 떠난 선택을 절대로 후회하지 않는다. 학교를 떠난 후 몇년 동안 hustling을 하면서 인생의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값진 것들을 몸으로 체험했고 이를 내 것으로 만들었기 때문이다.

나는 스스로 생각하고 결정할 수 있는 자립적 인간이 되었다고 생각한다. 많은 사람들이 본인은 자립적이라고 생각하지만 큰 조직에 속함으로써 따라오는 여러가지 요소 때문에 자신의 의지와는 다른 결정을 한다. 그리고 많은 결정들을 남한테 미루고 본인이 한 결정에 대해서 책임을 지지 않는 경우가 많다. 왜냐하면 자기가 원하는 결정을 했을때 감당할 수 없는 결과가 발생할 수 있는데 이걸 스스로 극복하는게 쉽지가 않기 때문이다. 그리고 내가 한 결정이지만 굳이 내가 책임지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다. 학교를 떠난 후 7년 동안 나의 하루하루는 이런 결정의 연속이었던 거 같다 (지금도 그렇다). 스스로 결정하고, 그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면서 스스로 해결하는 걸 반복함으로써 나는 정말로 자립적인 사람이 되었다. 자립심과 함께 어떠한 상황이 와도 도망가지 않고 정면돌파할 수 있는 자신감이 (=무식함?) 생겼다.

그리고 이제 나는 남한테 의지하지 않고 스스로 살아남을 수 있는 사람이 되었다고 생각한다. 갑자기 예상치 못했던 일이 생겨서 생계를 잃어도 별로 당황하지 않을거 같다. 그냥 또 다른 방법을 찾아서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면 된다. 지금까지 해왔던 대로. 솔직히 이게 말만큼 쉬운 건 아니다. 큰 조직에서 갑자기 명퇴를 당한 내 주위분들을 보면 금방 알 수 있다. 좋은 학교 나왔고 머리도 좋은 분들이지만 갑자기 혼자서 뭔가를 새로 시작하려고 하면 두려움과 자존심 때문에 막상 뭘 시작도 못하는 걸 많이 봤다. 난 이런 상황에 처하면 스스로 살아남을 수 있을 거 같다.

하지만, 세계 최고의 경영대학원 중 하나인 워튼을 제발로 차고 나와서 지금도 성공하기 위해서 바둥거리는 내가 학교를 때려치운 걸 후회하지 않는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이제서야 내가 내 인생의 진정한 주인이 되었다는 점이다. 솔직히 그 전에는 내가 내 인생에 대한 full control을 가지고 있었는지 잘 모르겠다. 남의 앞에서는 “내가 내 인생의 주인 입니다.”라는 말을 멋지게 하고는 다녔지만 많은 생각, 결정 그리고 행동이 내가 아닌 내 주위 사람들과 환경에 의해서 지배되었다. 40년을 살았고, 그리고 MBA를 중퇴한지 7년 되는 이 시점에서 나는 내 인생의 진정한 주인이 되었다고 생각한다.

뭐, 그렇다고 워튼같이 좋은 학교를 중퇴한게 자랑스럽거나 다른 분들한테 학교를 그만두라고 권유하는 건 아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중퇴한 걸 후회하는 건 더더욱 아니다.

다른 읽을만한 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