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에 출장 가서 묵었던 숙소에는 제대로 된 헬스클럽이 없었다. 대신, 객실 하나를 개조해서 사진에서 보이는 이런 만능? 기계를 손님들에게 제공했다.

Photo Jan 16, 8 26 41 AM

아마도 이런 기계를 한 번씩은 본 경험이 있을 거다. 내가 아는 어떤 분들은 집에 이런 기계를 가지고 있다. 벽에 붙어있는 포스터를 보니 이 기계를 가지고 할 수 있는 운동이 25가지나 되는데 복근, 팔, 다리, 어깨, 등 한 마디로 한 개의 기계에 헬스클럽 전체를 압축해 놓았다고 보면 된다. 매우 생산적인 기계 같아 보이지만, 실제로 이 기계를 사용해 보면 허술하기 짝이 없다. 몸의 여러 근육 자체가 다르게 형성되어 있는데 그 근육들을 운동하는 여러 가지 다른 기구들을 하나의 본체에 압축을 하다 보니 뭐 하나 제대로 깊게 운동할 수 없었다. 그리고 pull과 push 동작 자체가 다른 역학인데 이 두 동작을 하나의 기계로 해결하려고 하니까 기계의 움직임 자체가 상당히 어색했다. 이렇게 만들어지다 보니, 기계가 불필요하게 많이 삐걱거리기도 했다.

Photo Jan 16, 8 27 09 AM

이 기계를 사용하면서 모든 걸 다 하려는 ‘만능’ 스타트업 또는 모든 게 다 가능한 제품이 갑자기 생각났다. 내 주위에도 이런 회사들이 몇 개 있다. 내 경험에 의하면 모든 기능이 다 탑재된 제품 또는 모든 시장에 다 적용 가능한 제품을 만드는 야심 찬 회사들은 뭐 하나 제대로 못 하는 회사들이다. 아무리 하찮고 간단한 기능이라도 직접 구현하고 제대로 해보면 절대로 하찮지 않고 간단하지가 않다. 기능 하나만 제대로 구현하고 이걸 최고로 만들려면 수년의 시간이 걸릴 수도 있고, 수십 명의 엔지니어가 필요할 수 있다. 작은 스타트업이 모든 게 가능한 제품을 만들려고 하면 굉장히 엉성하고 불완전한 제품이 만들어질 수 밖에 없다.

B2C와 B2B 시장의 특성은 매우 다르다. 같은 제품이라도 일반 소비자들이 사용하는 방법과 기업이 사용하는 방법은 다르므로 제대로 된 제품을 소비자와 기업들에 동시에 제공하는 건 상당히 많은 시간과 개발이 필요하다. 작은 스타트업이 그냥 처음부터 단 한 개의 제품을 만들어서 “우린 모든 고객한테 이 제품을 팔 겁니다.” 라고 하는 건 위에서 말한 pull과 push의 차이가 반영되지 않은 제품을 만드는 거와 비슷하다고 생각한다. 그러다 보면 이런저런 다른 요구사항이 나올 때마다 땜질 형태로 임시방편의 코드를 만들어서 제품에 덕지덕지 붙이는데 이게 너무 많이 쌓이면 기계가 삐걱거리듯이 제품이 느려지고 매우 무거워진다.

전에 여러 번 말했지만 모든 사람을 위한 제품을 만들 필요도 없고, 그렇게 하는 건 정말 힘들다. 우리가 만드는 제품이 남들보다 월등히 잘할 수 있는 부분을 집중적으로 개선하고 개발하는 게 핵심이다. “만능 스타트업” – 말은 멋있지만, 다르게 보면 뭐 하나 제대로 못 하는 스타트업일 확률이 더 높다.

다른 읽을만한 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