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2154839-13754B18000005DC-390_636x373나심 니콜라스 탈레브 교수는 저서 ‘Black Swan’ 에서 ‘검은 백조’는 다음 3가지의 특성이 있다고 했다:
1. 예측할 수가 없다
2. 엄청난 파급효과를 가진다
3. 후에 곰곰이 생각하면 충분히 일어날 수 있었다고 분석된다

Tech 분야에는 이런 검은 백조들이 많다. 페이스북도 검은 백조였고, 아이폰도(=스마트폰) 마찬가지이다. 지금 생각해보면 엄청나게 성장해서 큰 파급효과를 일으키고 있는 게 너무나 당연하지만, 페이스북이 처음 시작되었을 때, 그리고 아이폰이 시장에 출시되었을 때를 기억해보면 부정적인 견해가 지배적이었다.

어떻게 보면 우리도 투자자로서 이런 검은 백조들을 찾기 위해서 열심히 살고 있다는 생각을 요새 많이 한다. 하지만 블랙스완을 예측하는 건 힘든 게 아니라 불가능하므로 쉽지 않다. 현재 시점에서 보면 말도 안 되는 비즈니스인데 이게 5년~10년 후에 세상을 바꿀 수 있을지 예측하는 건 과학이 아니라 감을 기반으로 하는 도박이라고 생각된다. 이런 관점에서 어제는 우리 투자사들을 – 이제 거의 30개 – 하나씩 짚어 가면서 투자 당시에는 갸우뚱했지만, 현재 잘 성장하면서 앞으로 큰 파급효과를 일으킬 가능성을 가진 회사들을 한번 마음속으로 나열해봤다.

솔직히 블랙스완이라고 분류할 정도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리고 많지는 않지만, 확실한 승자들은 명확했다. 투자할 당시에는 대부분 “괜찮은 거 같은데, 잘 모르겠다.”라는 느낌의 스타트업들이었고, 심지어 어떤 회사들은 “별로인 거 같은데….” 라는 생각도 했었지만, 투자를 했던 기억이 난다. 참 재미있는 건, 돌이켜보면 이 회사들이 성장하고 잘 되는 게 너무나 당연하다는 생각이 든다는 것이다. 갑자기 존재하지 않던 시장이 파도처럼 생겨서 ‘운’이 좋은 회사 또는 중간에 비즈니스 방향을 바꿔서 일이 잘 풀린 스타트업도 있다. 역시 이들의 성공을 3년 전에 예측하기란 탈레브 교수 말처럼 불가능했을 것이다.

하지만 이들의 성공을 당연하게 보이게 만드는 공통 요소는 역시 있었는데 그건 바로 창업팀(=사람) 이다. 뭐, 이젠 귀가 닳도록 많이 들었고, 입이 닳도록 나도 많이 말했지만, 사람이 전부이다 라는 건 다시 한번 강조해도 충분치 않은 진리인 거 같다. 뭐, 너무 똑똑하고, 열정 있고, 끝을 보는, 그런 창업가 자질은 기본적으로 모두 다 가지고 있고 중간에 안타깝게 실패하거나 잘 안 된 우리 투자사 창업팀들도 다 이런 기질은 가지고 있었다. 그런데 왜 잘하는 사람들만 잘하고 있을까?

이 창업가들은 확실히 ‘비합리적인’ 면을 가지고 있는 거 같다. 아일랜드의 극작가 조지 버나드 쇼가 다음과 같은 말을 한 적이 있다:

“합리적인 사람은 스스로 세상에 자신을 맞춘다. 비합리적인 사람은 끈질기게 세상을 자신에게 맞추려고 노력한다. 따라서 인류의 모든 발전은 비합리적인 사람들에 의해서 일어난다.”

내가 위에서 말한 창업가들이 바로 이 부류에 속하는 사람들인 거 같다. 뭐, 그렇다고 이들이 극단적으로 비합리적인 거는 절대로 아니다 (어쩌면 그래서 세상을 바꾸지는 못할지도….)

세상 모든 사람이 비합리적일 수는 없다. 모두가 다 세상을 자기 기준에 맞추려고 하면 질서라곤 찾아볼 수 없는 개판 세상이 될 게 뻔하다. 하지만, 인류의 비약적인 발전을 위해서는 소수의 미친 사람들이 반드시 필요하다. 과거의 틀을 거부하고, 거기에서 멈추지 않고, 행동을 통해서 변화를 일으키는 그럼 과감한 창업가들이 지금 그 어느 때보다 우리한테는 필요하다. 아마도 이들이 만들어가는 창조물과 세상이 블랙 스완이 아닐까 싶다.

<이미지 출처 = http://www.dailymail.co.uk/news/article-2154839/Black-swan-stands-gatecrashing-group-600-white-ones-ancient-swannery.html>

다른 읽을만한 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