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sistencyUnion Square Ventures의 간판 Fred Wilson은 지난 수년 동안 1년 365일 거의 매일 블로깅을 하고 있다. 실은 주말에는 굉장히 간단하거나, 동영상을 공유하는 수준의 글을 올리기 때문에 엄밀히 말하면 일주일에 5번이지만 한 번이라도 글을 써 본 사람들은 이게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잘 알 것이다. 나는 전에는 그냥 시간 날 때만 블로깅을 했다. 한 달 내내 바쁘면 한 달 동안 글을 하나도 쓰지 않다가 한가해지면 한 달 동안의 침묵을 깨고 일주일 동안 글을 5개씩 쓰기도 했다. 이러다 보니까 글 쓰는 습관도 불규칙해졌고, 내 블로그를 읽는 독자들과의 관계도 매우 불규칙해졌다(나는 작가가 아니라서 독자들과의 관계를 형성하기 위해 글을 쓰는 건 아니지만, 오늘의 주제 때문에 이런 표현을 쓴다). 그래서 한 2년 전부터는 3일에 한 번씩 글을 쓰려고 노력한다. 이렇게 하니까 독자들과의 관계도 꾸준해졌는데, 이보다 더 값진 건 바로 정기적으로 블로깅 하는 습관이 생기면서 생활과 태도에 규율이 생겼다는 점이다. 가끔은 글을 매일 쓰고 싶은 충동이 생기지만, 이걸 1년 내내 지속할 수 없다는 걸 내가 잘 알기 때문에 아무리 시간이 많고 글을 많이 쓰고 싶어도 ’3일 규칙’을 지킨다. 한가해도 무조건 3일에 한 번, 바빠도 무조건 3일에 한 번이다.

마케팅하는 스타트업들한테도 이 말을 해주고 싶다. 마케팅이라는 거 한 번에 되는 게 아니다. 세상 모든 일이 그렇듯이, 일관성을 갖고 꾸준히 해야 한다. 페이스북 마케팅 예산이 500만 원 있다면, 이 500만 원을 하루에 쓰는 거 보다는 1년 365일 매일 조금씩 일관되게 집행하는 게 바람직하다. 이렇게 하다 보면 우리 제품을 꾸준히 특정 고객들에게 알릴 수 있고, 그러면서 시장에 대한 감을 꾸준히 잡을 수 있다. 모든 걸 한방에 진행하려면 순간적으로 모든 자원을 무리하게 활용해야 하는데 이는 회사에 전반적인 자원의 불균형을 가져온다.

페이스북 마케팅 이야기를 계속해보자. 요새 웬만한 스타트업은 페이스북 페이지를 다 운영한다. 회사에 대한 페이지 일 수도 있고, 제품에 대한 페이지 일 수도 있다. 그런데 페이스북 페이지의 70% 이상이 좀비 페이지이다. 개설하고 한 2~3개월 동안은 열심히 이것저것 올리고 홍보를 하지만 그 이후에는 모든 활동이 뜸해지는데, 별로 효과가 없어서 더는 하지 않는다고들 한다. 3개월 만에 되는 일은 없다. 페이스북을 통해서 제품을 마케팅할 생각이라면, 최소 2년을 봐야 한다. 한 번에 100개의 포스팅을 올리지 말고, 2년 동안 매일 한 개의 포스팅을 꾸준히 올려보면 성과가 있거나, 아니면 뭔가를 배울 수 있을 것이다. 일관성을 갖고 운영할 자신이 없으면 아예 만들지 않는 게 정답이다. 죽은 페이지를 가지고 있는 거 보다는 아예 없는 게 더 좋기 때문이다.
회사 블로그도 마찬가지이다. 누구나 다 하므로, 그리고 공짜로 만들 수 있으므로, 사업을 시작하면 회사 블로그를 다 만들지만, 현실은 모두 좀비 블로그로 변한다. 한 달에 한 번 글을 포스팅해도 좋다. 대신 이걸 꾸준히 해야 한다. 한 달에 한 번 해서 1년에 12개의 글을 꾸준히 포스팅하는 게, 한 달에 12개의 글을 포스팅하고, 남은 11개월 동안 아무것도 안 하는 거 보다 훨씬 더 좋다.

스타트업바이블 2: 제33계명 – 매 순간 전력질주를 하면 장거리를 못 간다‘에서 아문센의 ’20마일 법칙’에 대해서 이야기했는데, 모든 일에는 이런 일관성 있는 꾸준함이 중요한 것 같다. 한 번 아주 거하게 해서 되는 일은 이 세상에 거의 없다. 꾸준히, 일관성 있게 모든 일에 접근하는 습관을 기르는 게 바람직하다. 일도 마찬가지이다. 24시간 연속 일하고 회복하느라 일주일을 쉬느니 하루에 3시간씩 꾸준히 8일을 연속 일하는 게 결과가 좋다.

일관성 있게 일을 진행할 자신이 없다면, 아예 처음부터 시작하지 않는 게 좋다.

<이미지 출처 = https://www.youtube.com/watch?v=fqEnUqfOeWI>

다른 읽을만한 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