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전 포스팅에서 한국과 미국의 부자들, 그리고 부의 창출과 대물림에 관해서 이야기 했는데, 꽤 많은 분이 공감해 주셨다. 많은 분이 재벌들이 지배하고 있는 한국의 경제와 미래에 대해서 걱정했고, 하루빨리 우리나라도 스스로 자수성가한 부자들이 많이 나와야 한다는 목소리를 표시했다.

그리고 많은 분이 스스로 질문을 했을 것이다 – 나 또한 그랬으니까. “어떻게 하면 나도 이 부자 리스트에 올라갈 수 있을까?”

대한민국 10대 부자 리스트에 끼고 싶으면 기본적으로 ‘조’ 단위의 재산을 보유해야 한다. “1조 원 밸류에이션” , “billion dollar company” , “유니콘” 등의 단어들을 우리는 워낙 여기저기서 많이 듣기 때문에 때론 ’1조 원 돈이 얼마인지 실감이 안 날 때가 많다. 나도 전혀 감이 안 온다. 1조 원이라는 돈을 만져 본 적이 없으므로. 대한민국 10대 부자 대열에 끼고 싶으면 기본적으로 1조 원이 있어야 하는데, 1조 원은 얼마나 어마무시한 금액일까? 1조 원으로는 다음 물건들을 살 수 있다(작은 -> 큰 순서):

1/ 맥도날드 빅맥 2억 개(우리나라 국민이 모두 빅맥을 4개씩 먹을 수 있다)
2/ 아이폰 6 125만 개
3/ 포르쉐 911 2016년 모델 8,333개
4/ 강남의 50평짜리 아파트(평균가) 667개
what 1B can buy
1조 원의 위력은 엄청나다. 1조 원을 가진 부자는(=billionaire) 그냥 우리 주변의 알부자, 돈 많은 사람, 상가 몇 개 가지고 있는 친구 아버지랑은 차원이 다른 부자다. 즉, 갑부이다. 어떻게 1조 원을 벌어서 부자의 대열에 낄 수 있을까?
1억 연봉은 절대로 적은 게 아니다. 요샌 평균 연봉이 많이 올랐지만, 1억 원은 아직도 고액연봉이다. 그런데 1억 연봉을 받는다면, 그리고 한 푼도 안 쓰고 몽땅 다 저축을 해도 1만년을 일해야지 1조 원을 모을 수 있다.
100억 연봉을 받는다면, 그리고 한 푼도 안 쓰고 다 저축해도 100년을 일해야지 1조 원을 모을 수 있다.
즉, 아무리 열심히 일해도 월급쟁이로는 1조 원을 벌 수 없고, 10대 부자 대열에 절대로 낄 수 없다. 더러운 꼴 참고, 가족들한테 소홀히 하고, 죽도록 일하고, 술 엄청 먹고, 그리고 운이 억수로 좋아서 한국 최고의 기업 삼성전자의 사장이 되면 150억 원의 연봉을 받는다고 한다(출처: 더팩트). 경영을 잘해서 삼성전자 사장을 10년 동안 한다고 가정해보자. 150억 연봉을 10년 동안 한 푼도 안 쓰고 다 저축을 해도 1,500억 원이다. 1조 원의 7분의 1 이다.

1조 원을 벌고 싶다면, 그래서 부자의 대열에 끼고 싶다면, 그런데 우리 할아버지가 현대나 삼성을 만들지 않았다면? 유일한 방법은 창업이다. 창업을 통해서 기존에는 없던 가치를 만들고, 이로 인해서 막대한 부를 축적해야지만 부자의 대열에 들어갈 수가 있다.

물론, 모든 걸 돈으로만 볼 수는 없다. 그리고 단지 돈만을 보고 창업하는 것도 그렇게 바람직한 건 아니다(하지만, 나는 “돈을 억수로 벌기 위해서 창업했습니다” 라고 하는 창업가들도 좋다. 이들한테는 ‘돈’이라는 게 긍정적인 자극제가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국가나 사회를 이롭게 하려고 부를 창출하려면 억 단위가 아니라 조 단위의 부를 만들어야 하는데, 재벌가에서 태어나지 않은 보통수저/흙수저/스테인리스 수저들이 이렇게 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창업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었다. 물론, 모두가 다 성공하는 건 아니지만, 창업가라면 누구나 다 도전해 볼 수 있다. 누구나 다 1조 원을 꿈꾸고, 도전할 수 있다는 이 사실 자체가 멋지지 아니한가.

다른 읽을만한 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