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A의 길

기고자 소개) 박은정씨는 와튼스쿨(Wharton School) 졸업 후 현재 Top MBA 전문 컨설턴트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또한, 다양한 MBA 지원자들에게 도움을 준 경험을 기반으로 “미국 Top MBA 가는길(매일경제)“를 공저하였으며, 현재 자신만의 노하우와 지식을 바탕으로 최신 MBA 트렌드와 어느 학원에서도 해 주지 않고, 할 수도 없는, 진짜 MBA 이야기를 세상에 알리고 있습니다.
그녀는 연세대학교 상경계열 졸업 후 삼일회계법인에서 일을 했으며 현재 미국 동부 피츠버그에서 가족들과 함께 거주하고 있습니다. 박은정씨의 글에 대해 다른 의견이 있거나 궁금한 점이 있으시다면 mbaparkssam@gmail.com으로 연락주세요.
*박은정씨가 운영하는 MBA의 길에 가시면 MBA 관련 더 많은 정보가 있습니다.

구글, 페이스북, 아마존…많은 분들이 요즘 가장 입사하기를 원하는 회사들 입니다. 과거에는 이러한 테크 회사와 MBA가 별 연관이 없게 느껴졌지만 요즈음은 이러한 회사들이 신규 인력을 채용할 때 가장 먼저 문을 두드리는 곳이 탑 MBA 학교들입니다. MBA들 역시 과거 투자은행과 같은 파이낸스에 쏟았던 관심을 테크 회사로 돌리고 있습니다. 2007년의 경우 MIT는 단 13.1%가 테크 회사에 입사했지만 작년에는 무려 두 배가 넘는 30.7%를 테크 회사에서 데려갔습니다. 같은 기간동안 파이낸스 회사에 입사한 졸업생 비율은 26.1%에서 12.9%로 급격히 낮아졌습니다. 컨설팅의 경우 37.2%에서 32.1%로 약간 낮아졌네요. MIT 슬론 학생 중 22명은 아마존으로 14명은 구글로,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는 각 7명씩 데려갔습니다. 총 350명 정도 되는 학생 중 15%에 가까운 50명이 이 4개 회사에 입사한 셈입니다. 반면 MIT 학생을 가장 많이 데려간 10개 회사 중 파이낸스 계통은 모건 스탠리 단 하나로, 보잉 사와 함께 5명을 채용하는 데 그쳤습니다.

이와 같은 변화는 다른 학교에서도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는 양상입니다. 아마존,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어도비, 시스코, 이베이, 페이스북, IBM, 인텔, 링크드인과 같은 회사들이 탑 MBA들을 끌어들이고 있습니다. Job offer를 줄 때 stock option을 내 거는 경우들도 있고요. 2015년에 하버드를 졸업한 학생 중 9%는 생긴 지 채 3년이 되지않은 스타트업에 조인했으며, 졸업생의 36%는 취직 시 주식이나 스탁옵션을 약속받았습니다.

MBA 채용에서 가장 박차를 가하고 있는 회사는 아마존입니다. 제프 베조스의 경영 방식이 지나치게 가혹하다고 욕을 먹고 있기는 하나, 일단 MBA 취업 시장에서 톡톡한 역할을 하고 있음은 분명합니다. Ross를 2015년에 졸업한 학생 중 무려 59명이 아마존으로부터 job offer를 받았고, Ross, Duke, Kellogg, MIT, Columbia 단 다섯 개 학교에서 아마존이 채용한 학생 수는 121명에 달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듀크를 사랑해서 19명을 채용했습니다. 반면 애플은 켈로그에서 8명, MIT에서 7명, 컬럼비아에서 6명, 듀크에서 4명을 데려갔습니다. 구글이 가장 사랑한 학교는 MIT로, 14명이 채용되었습니다.

졸업생의 가장 많은 비율이 테크 회사로 진출한 학교는 어디일까요? 놀랍게도 University of Washington의 Foster School of Business로서 졸업생의 43%가 테크회사에 채용되었습니다. 여기에는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도 포함되어 있지만, EMC, NetApp, Samsung, Tektronix, VMWare같은 회사들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졸업생의 30% 이상이 테크로 진출한 회사는 카네기 멜론, 버클리, UCLA, MIT입니다. 제가 살고 있는 피츠버그의 카네기 멜론은 클래스 규모가 굉장히 작은데도 불구하고 상당수가 이러한 테크 회사에 채용되고 있고 특히 카네기 멜론이 operation쪽에서 가진 강점과 아마존의 해당 분야의 필요성 때문인지 아마존에 채용되는 수가 많습니다. 스탠포드의 28%, 하버드의 20%, 와튼의 11%, 컬럼비아의 6.9%가 테크로 갔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지원자들이 지원 학교를 선정할 때 랭킹보다는 본인이 미래에 일하고 싶은 분야를 더 깊이있게 고려해야 한다는 의미가 되겠습니다.

페이스북의 셰릴 샌드버그가 ‘실리콘 밸리에서 성공하기 위해서 MBA가 필요한 것은 아니다’라는 말을 한 적은 있지만, 테크 회사들은 위에서 보이는 것처럼 점차 MBA 채용을 늘리고 있고, MBA 학생들 역시 기존의 컨설팅이나 파이낸스 회사보다 테크를 선호하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다양한 이유가 있겠지만, 아무래도 요즘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핫’한 산업이라는 것도 이유일 테고 조금 더 자유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원하거나 서부에 정착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어필하고 있습니다. 물론 테크는 여전히 컨설팅이나 파이낸스에 비해 기본 연봉이 $125,000 정도로 $15,000 정도 적고, 보너스 역시 비슷하거나 $15,000 정도 적습니다. 하지만 위에서 언급했듯이 이러한 차이는 스탁옵션 등으로 해소하고 있습니다. UCLA에서도 작년 졸업생의 34.1%는 주식 관련 보상을 받았다고 합니다.

사람들이 선망하는 구글 등의 기업들이 요즘 MBA를 많이 뽑고 있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무작정 ‘MBA에 가서 이 회사들에 취업하겠어!’라고 지원을 시작하기보다는 본인의 장단점과 현재까지의 커리어 패스를 잘 고려하셔야 합니다. 테크회사들이 채용하는 사람 수를 늘리는 것보다 몇 배 이상으로 취업하고자 하는 학생들의 수는 늘어나기 때문입니다. 초기, 소규모 스타트업들은 비자 스폰서를 해줄 수가 없는 경우가 많고, 비자 스폰서를 해줄 수 있는 테크 공룡들의 경우에는 외국인(특히 인도 및 중국인)들과의 극심한 경쟁을 뚫어야 합니다. 때문에 무작정 MBA 지원을 결정하기 보다는 MBA 이후의 목표에 대한 심도있는 고민이 선행되어야 하겠습니다.
tech1
<원문출처 – http://poetsandquants.com/2016/01/16/where-tech-firms-are-finding-their-mba-talent/2/>

다른 읽을만한 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