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A의 길

기고자 소개) 박은정씨는 와튼스쿨(Wharton School) 졸업 후 현재 Top MBA 전문 컨설턴트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또한, 다양한 MBA 지원자들에게 도움을 준 경험을 기반으로 “미국 Top MBA 가는길(매일경제)“를 공저하였으며, 현재 자신만의 노하우와 지식을 바탕으로 최신 MBA 트렌드와 어느 학원에서도 해 주지 않고, 할 수도 없는, 진짜 MBA 이야기를 세상에 알리고 있습니다.
그녀는 연세대학교 상경계열 졸업 후 삼일회계법인에서 일을 했으며 현재 미국 동부 피츠버그에서 가족들과 함께 거주하고 있습니다. 박은정씨의 글에 대해 다른 의견이 있거나 궁금한 점이 있으시다면 mbaparkssam@gmail.com으로 연락주세요.
*박은정씨가 운영하는 MBA의 길에 가시면 MBA 관련 더 많은 정보가 있습니다.

시총 175조원에 달하는 펩시의 CEO인 인드라 누이(Indra Nooyi), 처음으로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 GM 사의 CEO로 임명된 메리 바라(Mary Barra), 그리고 Lean In 이라는 책으로 전세계 커리어우먼들에게 반향을 불러 일으킨 페이스북 COO 셰릴 샌드버그의 공통점은? 세계 경제를 이끌어나가는 유명한 비즈니스 리더들이라는 점 뿐만 아니라, 이들 모두 MBA 소지자라는 점입니다. 인드라 누이는 예일, 메리 바라는 스탠포드, 그리고 셰릴 샌드버그는 하버드 MBA 출신입니다.

Fortune이 발표한 “Most Powerful Women in Business” 리스트를 보면 50명 중 22명이 MBA 학위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무려 44%에 달합니다. 위에서 언급한 세 명 이외에도, IBM의 CEO/Chairman/President인 Ginni Rometty(켈로그 MBA), 록히드 마틴의 CEO/Chairman/President인 Marilyn Hewson(컬럼비아 MBA), DuPont사의 CEO/Chairman인 Ellen Kullman(켈로그 MBA), Fidelity Investment의 CEO/President인 Abigail Johnson(하버드 MBA), HP의CEO/Chairman/President인 Meg Whitman(하버드 MBA, 10년간 eBay CEO), 그리고 Mondelez의 CEO/Chairman인 Irene Rosenfeld(코넬 존슨 MBA; 몇년 전까지 Kraft사의 CEO였습니다)까지 파이낸스, 식품, 테크놀로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산업에서 MBA 출신의 여성 리더들이 활약하고 있습니다. 물론 Abigail Johnson과 같은 금수저(Fidelity Investment는 그녀의 가족이 세운 회사입니다)가 없지는 않지만, 이 리스트에 있는 여성 리더들은 본인의 피나는 노력으로 이러한 성공을 거둔 경우가 대부분 입니다. 펩시의 수장인 인드라 누이의 경우 인도에서 태어나 대학까지 마쳤지만 당시 막 문을 연 예일대 MBA에 진학하기 위해 보수적인 가족의 반대를 뚫고 미국으로 건너와 경제난 속에서 간신히 학업을 마쳤습니다. 구직 인터뷰 때 정장 한 벌 살 돈 조차 없어서 사리(인도 전통 의상)를 입고 인터뷰(그러고도 BCG에 들어갔습니다)를 해야 했던, 그녀는 올해 동문으로서 사상 최고 금액을 예일대에 기부한 기록을 세우게 되었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비즈니스 우먼 자리에 이름을 올린 메리 바라의 아버지는 GM 공장에서 39년간 금형을 만드는 노동자였고, 그녀 또한 18세때부터 GM 공장 조립대에서 인턴 일을 시작했습니다.

MBA 그 자체가 인물들의 성공에 과연 얼마만큼의 기여를 했는지의 여부는 사람마다 다를 것입니다. 인도에서 갓 건너온 인드라 누이가 BCG 컨설팅에 채용되고, 모토로라를 거쳐 펩시로 들어온 지 7년 만인 만 46세의 나이에 CFO 자리를 거머쥔 데에 MBA는 결정적인 역할을 했을 것임이 분명합니다. 메리 바라의 커리어는 회사의 MBA 스폰서 기회를 잡고 스탠포드에서 공부하게 되면서 성공가도를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어떤 학생이 그녀의 커리어에 있어서 중요한 순간에 대해 물었을 때, 그녀는 MBA의 중요성에 대해 언급하면서 그 경험이 그녀의 가치관을 넓혀주고 완전히 새로운 비즈니스 프레임웍을 열어줬다고 이야기한 바 있습니다. MBA 학위가 물론 성공을 담보하지는 못합니다. 혹은 MBA가 커리어우먼으로서 겪게 되는 일과 가정의 양립, 육아의 고충과 같은 문제들에 해결책을 제시해 주지도 않습니다. 하지만, 성공하고 싶은 열망이 있는 여자라면 분명 고려해 볼 만한 학위가 바로 MBA 라는 것은 분명합니다.

보통 미국의 가장 좋은 MBA 프로그램에서 여성의 비율은 대부분 30%(가끔 20% 후반)에서 40% 초반 정도입니다. 와튼, 하버드, 스탠포드의 여성 비율이 각각 40%, 41%, 42% 이고, top 10 학교들은 대개 30%, 그리고 가끔 20% 후반인 경우가 있습니다. 이 비율은 미국 학교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다양성에 대한 학교의 태도를 나타내는 지표 중 하나이기에, 학교들은 이 범주에서 벗어나지 않으려고 노력합니다. 역대 최고의 여성 비율을 갱신하면 그것 자체가 광고가 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남성 지원자들에게는 MBA가 여전히 인기가 많은데 비해, 최근 미국에서는 MBA에 지원하는 뛰어난 여성들의 수가 감소하고 있다고 합니다. 다양한 이유가 지목되고 있지만 과거와 비교할 때 MBA의 비용은 커지고 졸업 이후의 불확실성이 커져서, 안정지향성을 가진 여성들이 점차 관심을 줄이게 된 것이 아닌가 하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또한, MBA를 졸업하면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이 되는데, 이때가 여성들이 본격적으로 일과 가정의 양립의 문제에 대해 고민을 하기 시작하는 때입니다. 청운의 꿈을 안고 치열한 과정을 거쳐 MBA 에 입학하고, 20만불 가까이 들여서 졸업을 했는데, 졸업할 때가 되니 전세계를 누비는 알파걸의 모습과는 판이하게, ‘일과 가정의 양립’ , ‘육아 부담’과 같은 것들을 고려해서 직장을 구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는 것이 고민스러운 경우도 많습니다. 그러나 MBA를 고려하는 사람들에게 있어서는 경쟁률이 낮아진 지금이 최적의 기회임은 분명합니다. 한국 지원자들의 경우에도 마찬가지입니다. 우선, 한국인 지원자들을 볼 때 남성에 비해 여성 지원자가 훨씬 적은데, 그것은 전체 비율인 6:4 혹은 7:3의 비율보다 더 적은 8:2나 9:1 정도로 추정됩니다(해마다 달라지기는 하지만). 따라서 남성들에 비해 여성들간의 경쟁이 덜 치열합니다. 역시 해마다 달라지기는 하지만, 와튼과 컬럼비아 같은 몇몇 학교들이 한국인 여성 합격자의 비율을 50% 혹은 그 이상으로 크게 끌어올린 적도 있습니다. 미리 예측하기는 어렵지만, 이러한 변화 또한 여성 지원자들에게 유리하게 작용하는 것이 분명합니다.

지금 하는 일보다 보다 더 크고 중요한 일을 하고 싶고, 보다 빠른 시간에 넓은 세계를 접하고 싶은 여성이라면 MBA를 고려해 보시길 바랍니다. 제 경험과 관찰로 볼 때 MBA를 졸업하고 나서 자신의 커리어를 흔들림없이 뚝심있게 갈 수 있는 여성은 가장 똑똑한 여성도, 부자인 여성도 아닙니다 – 자기 커리어에 대한 흔들림 없는 강력한 열정이 있는지의 여부가 그것을 좌우합니다. 야근이나 육아, 가족과의 갈등으로 인한 회오리 바람이 불 때, 자기가 쌓아온 커리어를 꺾을지의 여부가 아니라, 유연하게 두 가지를 함께 해 나갈 수 있는 최선의 방안을 고민하는 사람이 끝까지 남아 열매를 맺습니다. 그런 분들에게는 MBA 가 날개를 달아줄 수 있는 선택이라고 믿습니다.

다른 읽을만한 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