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의 삼류 소설 같은 비리와 추락, 도널드 트럼프의 미국 대통령 당선 등과 같이 정말 예상하지 못하고 믿기 힘든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그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일들이 현실화되면서 세계 경제, 정치 및 사회에 불확실성과 불안이 증가하고 있는데, 이런 일이 발생할 때마다 주식시장은 불안해지는 반면, 비트코인과 같은 가상화폐의 인기는 올라간다. 비트코인의 가격은 이제 어느 정도 안정화 되었다 싶었는데, 최근에 또 많이 올라가서 이 글을 쓰는 현재 735달러까지 왔다.

그런데 시국이 불안할 때 비트코인에 투자하는 게 정말 맞는 것일까? 비트코인은 그 누구도 소유하지 않고, 그 어떤 나라도 규제할 수 없는 반정부적, 그리고 자유주의적인 사상을 기반으로 탄생했고 운영되고 있다. 미디어에서도 온통 이런 이야기만 하고 있고, 지금까지 실제로 세계 경제와 정치가 불안해지면, 주식시장을 버리고 비트코인으로 갈아타는 사람들이 많았다.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보면 비트코인은 ‘안전’과는 거리가 매우 멀다. 과거 가격 추세만 보더라도 알 수 있는데, 그 변동 폭은 논리적으로 예측할 수 없을 정도로 크고 불규칙적이다. 하한가로 보호받을 수도 없기 때문에 하루 만에 0원이 될 수도 있다. 그리고 비트코인은 이론적으로는 어느 개인, 단체, 기관 또는 국가가 통제하거나 지배할 수 없지만, 현실적으로는 중국의 영향을 절대적으로 많이 받고 있다. 최근에 비트코인 가격이 올라가는 큰 이유 중 하나는 중국의 입김이다. 미국이나 중국이 금융 시스템을 규제하기 시작하면, 분명히 비트코인에도 그 영향이 미칠 것이다.

그러므로 불확실한 세계정세 때문에 ‘안전’한 비트코인에 투자한다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도, 비트코인의 인기는 높아지고, 더욱더 많은 투자가 집행되고 있다. 비트코인 가격도 계속 올라가고 있다. 이걸 어떻게 해석하면 좋을까?

솔직히 잘 모르겠다. 하지만, 여기에는 분명히 뭔가 있음은 확실하다.

참고로, 비트코인에 관심 있는 분이라면 Coindesk에서 발행한 State of Blockchain 2016 Q3 일독 권장한다.

다른 읽을만한 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