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rbnb-blockchain
이 블로그에도 포스팅마다 tip 이라는 버튼이 있었는데, 아마 대부분 독자는 못 알아봤을 것이다. ChangeCoin이라는 블록체인/비트코인 스타트업에서 제공하는 ChangeTip이라는, 비트코인으로 소액결제나 기부를 가능케 하는 서비스였다. 나는 처음에 그냥 실험용으로 적용해봤는데, 역시 이 Tip 기능을 이용해서 나한테 팁을 주는 사람은 없었다.

작년 4월에 에어비앤비가 이 회사를 재능 인수하면서 ChangeTip 서비스는 문을 닫았다. 현재 금융기관들은 블록체인 기반의 다양한 프로젝트를 공개적으로 진행하면서 가장 실용적인 적용사례를 찾고 있다. 물론, 쉽지 않고, 많은 시행착오를 거치고 있다. 반면, 에어비앤비와 같은 B2C 마켓플레이스들은 블록체인을 많이 연구하고 있다고 알려지기만 했지, 아직 구체적인 프로젝트나 사례는 나오지 않고 있다. 그리고 아직도 실체는 없지만, 에어비앤비의 체인지코인 인수가 발표되면서 시장에서는 B2C 마켓플레이스의 블록체인 적용 시나리오에 대한 다양한 추측과 이론이 나오고 있다.

일단 에어비앤비에서 밝힌 가장 실용적인 사례는 에어비앤비의 1억 명 이상의 사용자 정보를 다른 공유경제 서비스들과 블록체인을 통해서 공유하는 것이다. 에어비앤비나 우버와 같은 양면(two-sided) 마켓플레이스가 존재할 수 있는 이유는 수요와 공급을 폭발적으로 성장시키면서, 동시에 양쪽 모두 만족할만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수요와 공급이 서로를 믿으면서 돈을 거래하려면, 온라인상의 평판은 매우 중요하다. 실은 이 온라인 평판이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블록체인은, 태생적으로 신뢰할 수 없는 네트워크인 인터넷상에서, 서로 모르는 사람들이, 안전하게 거래를 할 수 있는, 신뢰할 수 있는 공개장부이다. 이 개념을 에어비앤비와 같은 마켓플레이스의 평판에 적용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블록체인은 에어비앤비 사용자들의 영구적인 거래 기록을 안전하게 제공할 수 있으며, 거래 기록뿐만이 아니라, 다른 다양한 데이터도 같이 제공할 수 있다. 물론, 이론적으로는 가능하지만, 기술적 또는 법적 측면에서 이 개념을 실제 시스템에 어떻게 적용할지는 아직은 미지수이다.

하지만, 사용자 정보를 이런 방법으로 에어비앤비에서 다른 플랫폼으로 보낼 수만 있다면, 온라인상에서 불특정 다수의 수요와 공급을 다뤄야 하는 마켓플레이스와 공유경제 서비스들에는 상당한 희소식이다. 예를 들면, 우버 운전사가 손님을 태우기 전에 이 손님이 과거에 남의 에어비앤비 숙소에서 문제를 일으켰는지, 또는 집을 망가뜨리고 보상을 했는지,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과거에 “전과”가 있는 사용자들이 거래기록을 삭제하거나 변경하려고 시도를 해도 블록체인의 특성상 절대 불가능하므로 – 그리고, 이 블록체인의 사용자 정보는 에어비앤비가 소유하는 게 아니라서 그들도 변경할 수 없다. – 잘하면 이 데이터베이스는 모든 온라인 서비스가 활용할 수 있는 절대적인 신용평가 플랫폼으로 성장할 가능성도 존재한다.

실은 에어비앤비는 체인지코인 인력을 어떻게 활용할지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는 함구하고 있지만(상상력이 조금 더 가미된 블록체인 도입 모델에 대해서 여기에 적어봤다), 2017년에는 금융권뿐만 아니라 마켓플레이스도 블록체인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걸 보고 싶다.

<이미지 출처 = http://webitmag.it/cose-la-blockchain-perche-interessa-ad-airbnb_108085/>

다른 읽을만한 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