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llercoaster흔히 인생은 올라갔다 내려갔다 하는 롤러코스터와 같다고 한다. 나도 40년 넘게 살아보니, 이 말이 맞는 거 같다. 평범한 인생도 롤러코스터인데, 스타트업 인생은 오죽하랴. 이제 우리도 투자한 회사가 70개가 넘었다. 이 중 잘 되는 회사도 간혹 있지만, 대부분 힘들어하고, 항상 돈이 부족하다. 스타트업을 하다 보면 항상 힘들고, 항상 돈이 부족한 건 누구나 다 알고, 누구나 다 경험하지만, 이 밑바닥 경험이 너무 오랫동안 지속하다 보면 인간의 멘탈 한계가 가끔 찾아온다.

창업가의 정신적 건강 리스크에 대해서는 이미 2013년, 2014년에 포스팅한 적이 있는데, 요새 이런 생각을 더욱더 자주 하게 된다. 우리 투자사 대표들 포함해서, 스타트업 커뮤니티에서 정신적으로 힘들어하는 창업가들이 생각보다 많다는 걸 최근 많이 느끼고 있다. 스타트업은 모두를 위한 건 아니다. 창업가를 보면 주로 비전이 있고, 자존심이 강하고, 열정과 야망이 넘쳐흐르는 분인데, 예상대로 일이 잘 안 풀리면 이런 사람들은 그냥 아무 생각 없이 사는 사람들에 비해 더 크게 좌절하고, 더 큰 자괴감에 빠진다.

인생 살다 보면 일이 풀릴 때도 있고, 안 풀릴 때도 있고, 또는 일을 아예 못 벌일 때도 있다. 하지만, 스타트업 인생을 살다 보면, 일이 풀릴때가 거의 없고, 특히 초기에는 밑바닥을 벗어나기가 쉽지 않다. 이게 너무 오래 지속하면 – 그리고 대부분 이 처절한 몸부림을 오랫동안 경험한다 – 정신이 공격을 받는다. LG 전자에 다니는 내 월급쟁이 친구가 얼마 전에 이런 말을 나한테 했다. “야, 승진하니까 스트레스가 장난 아냐. 오늘은 기분이 좋았다가 내일은 확 다운되는데, 이러다가 조울증 걸릴 거 같네.” 물론, 이 친구가 정말 힘든 건 내가 그 누구보다 더 잘 안다. 그래도 난 별로 불쌍하다고 느끼지 못한 이유는, 우리 투자사 대표들은 하루에도 몇 번씩 이 기분의 업다운을 느끼기 때문이다. 아침에 일어났는데, 자는 동안 매출이 발생했거나, 유저들이 등록을 했다면 마치 마약 한 거같이 기분이 좋아졌다가, 그 이후로 몇 시간 동안 매출이 안 생기고 유저 등록이 더디어지면 또다시 기분은 지옥으로 떨어진다. 이 감정의 변동이 하루에도 수차례 미친 듯이 왔다 갔다 하니, 롤러코스터도 이런 기가 막힌 롤러코스터가 없다.

자, 이게 반복되다 보면 정신적인 타격이 누구한테나 다 오게 되어 있다. 천성이 낙천적이고, 스트레스를 잘 견디기 때문에 아무리 상황이 힘들어도 우울증이나 공황장애를 느끼지 않는 창업가가 있다면, 내 경험에 의하면 이건 정말로 힘든 경험을 하지 않았거나, 목숨 걸고 비즈니스를 하지 않기 때문인 거 같다. 정신적, 육체적으로 나름대로 강한 사람이라고 생각하지만, 나도 이런 경험이 있으므로, 창업가들의 어두운 경험을 잘 알고 있다.

이런 스트롱 대표이사님들 보면 마음이 짠하다. 사업이 도대체 뭐길래……. 그런데 이분들이 아셔야 하는 게 있다면, 사업을 하면 할수록 스트레스는 더 심해지고, 문제는 더 많아지고, 상황은 더 안 좋아진다는 것이다. 사업이 안 풀리면 이에 따른 문제점들이 발생하고, 엄청난 스트레스가 찾아오지만, 반대로 사업이 잘 풀려도 이에 따른 다른 차원의 문제점들과 스트레스가 찾아오기 때문이다.

스타트업을 하기로 했으면 미친 롤러코스터를 벗어날 수 없다. 이건 명심을 하면서 사업을 해야 한다. 다만, 이런 감정의 변화와 기복은 누구에게나 찾아올 수 있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니까, 너무 괴롭고 힘들면 주변에서 꼭 도움을 요청하라고 권장하고 싶다. 가족, 친구, 동료, 투자자, 선배, 후배, 심리치료사, 정신과 의사, 그 누구도 괜찮고, 아무도 나를 이상한 사람으로 보지 않으니까 걱정 마라. 혼자 끙끙 괴로워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이미지 출처 = https://www.pinterest.com/explore/roller-coaster-quotes/>

다른 읽을만한 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