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한 달 동안 비트코인을 비롯한 모든 암호화 화폐의 시가총액이 80% 이상 상승했다. 현금으로 환산하면 한 달 동안 거의 22조 원 이상이 암호화 화폐 시장에 투자되었다. 블록체인 기반의 암호화 화폐의 시총은 50조 원을 돌파했는데, 이 중 절반이 최근 몇 주 동안에 만들어졌다. 주목할만한 점은, 비트코인이 아닌 다른 화폐에 대부분의 투자가 집행되었고, 이를 다른 각도에서 본다면, 중국이 아닌 다른 나라들이 이 상승을 주도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비트코인도 곧 $2,000을 돌파할 기세로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고, 이더 또한 비슷한 양상을 보인다.

이쯤에서 거품론이 다시 나오고 있다. 나 같은 암호화 화폐 낙관론자들은 이제 시작이고, 아직 충분히 더 커질 거라고 주장하고, 비관론자들은 이 시장이 곧 무너질 거라고 한다. 그리고 각자의 주장을 뒷받침할 논리를 과거의 데이터와 혼합해서 전개하고 있는데, 실은 그렇게 하는 동안 이 시장의 시총은 계속 변하고 있다.

어떻게 될까? 내가 주장하는 대로 비트코인 가격이 정말 1억 원을 돌파할까? 아니면 곧 1만 원 이하로 추락할까? 다른 건 알 수 없지만, 내가 확실하게 주장할 수 있는 건, 암호화 화폐 시장의 미래에 대한 예측은 모두 틀렸다는 것이다. 그 누구도 이 시장이 어떻게 될지는 모른다. 개인적으로는 계속 올라갔으면 하지만, 한 달 안에 비트코인 가격이 10만 원 이하로 떨어질 수도 있다.

하지만, 암호화 화폐 가격이 오르든 내리든, 그건 중요한 게 아니다. 시총은 계속 변하겠지만, 암호화 화폐/블록체인/비트코인 시장은 계속 성장하면서 진화할 것이다. 2000년 초, 닷컴 버블이 터지면서 주가는 폭락하고, 대부분 전문가가 웹은 이제 죽었다는 주장을 한 걸 많은 분이 기억할 것이다. 웹은 죽지 않았다. 오히려, 진화를 통해서 Web 2.0의 시대가 펼쳐졌고, 지금도 인터넷과 웹은 발전하면서 세상을 더 좋게 만들고 있다(mostly). 비트코인, 암호화 화폐, 블록체인도 비슷한 절차를 밟지 않을까 싶다. 더 많은 인력이 블록체인 개발에 뛰어들면서 개발자 네트워크가 계속 강화되면서, 과거에는 상상도 못 했던 ‘Internet of Money’를 만들고 있는데, 여기서 끝날 거 같지는 않다. 앞으로 블록체인과 암호화 화폐는 ‘Internet of Everything’을 가능케 할 것이고, 어쩌면 인터넷보다 더 큰 변화와 혁명을 일으킬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요샌 자주 한다.

다른 읽을만한 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