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 춘추 전국 시대라고 할 정도로 여기저기서 난리다. 전에 올린 글에서 말했듯이 ICO는 어쩌면 앞으로 VC를 통해 투자를 유치하는 전통적인 펀드레이징 구조를 완전히 바꿀 수 있을 정도로 혁신적인 면이 많다. 하지만, 지금까지 내가 본 ICO와 이에 대한 시장의 반응은 진정한 변화와 혁신이 일어나기 전에 겪는 혼란스러운 격동에 더 가까운 거 같다.

나도 여기저기서 ICO에 대한 백서들을 많이 받는다. 그만큼 요새 유행인 거 같고, 그 수가 워낙 많아서 이제는 어떤 ICO가 언제 진행되는지 트래킹도 못 하겠다. 물론, 이 중 이더리움과 같이 혁신적이고 성공적인 coin offering도 있겠지만, 개인적으로는 대부분 사기성이 짙다고 생각한다. 실은 ICO를 통해서 모든 비즈니스가 펀드레이징을 할 수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데, 요새는 돈이 필요하면 그냥 이상한 토큰을 만들어서 ICO를 진행하는 걸 워낙 많이 접하게 된다. 블록체인 기반의 제품이 회사의 메인 서비스라면 ICO는 의미가 있지만, 그렇지 않다면 토큰 기반의 비즈니스 모델은 회사와 큰 상관관계가 없는데, 최근에 내가 본 ICO의 절반 이상이 그냥 펀드레이징을 하기 위해서 억지로 블록체인을 비즈니스 모델에 집어넣고 있다. 이런 토큰에 투자하면 돈을 날릴 확률이 매우 높다. ICO를 진행하는 회사도 본인이 뭘 하는지 정확히 모르고, 여기에 투자하는 투자자도 뭘 하는지 모르기 때문이다.

토큰을 발행하는 회사에 법적으로 요구되는 조건은 아직 없다. 그래서 대부분 수십장짜리 백서 하나로만 투자자를 모집하는데, 대부분 투자자는 이 백서를 이해하지 못한다. 나도 수십 개의 ICO에 대한 백서를 읽어보고, 읽어보려고 노력했지만, 절반도 이해하지 못한다. 물론, 나도 이 분야의 전문가는 아니지만, 그나마 이 분야에 관심을 두고 투자를 하는 사람이 이 정도면, 일반인들은 그냥 “남들이 좋다고 하니까” 따라서 투자한다고 보면 된다. 잘 알고 투자해도 돈을 날릴 확률이 큰데, 이렇게 그냥 아무것도 모르고 투자하면 결과는 뻔하다. 물론, FOMO 또한 한몫 단단히 한다.

약간 충격적인 건, ICO를 진행하는 몇 팀들과 이야기를 좀 해보면, 이 사람들도 블록체인과 ICO에 대해서 며칠 또는 몇 주 정도 책을 읽고 공부한 사람들이라는 것이다. 그 전에는 이 분야와는 전혀 상관없는 쪽에서 일하다가 ICO가 뜬다니까 그냥 이 분야에 들어와서 한탕 해보려는 사람들도 꽤 많다는 이야기다. 이 중 일부는 스마트컨트랙트의 코드를 GitHub이랑 스택오버플로우에서 카피하기도 했다고 한다.

그렇다고 ICO 자체를 공격하려는 의도는 아니다. 실은 ICO는 엄청난 변화를 가져왔고, 앞으로 더 많은 혁신을 가져올 수단이 될 거라는 건 의심하지 않는다. 기존 VC 모델로는 불가능했던 많은 걸 ICO는 가능케 할 수 있다. 하지만, 이 혼란스러움 속에서 진짜와 가짜를 구분하려면 투자자들은 노력을 많이 해야 한다. 이 세상에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너무 좋은(too good to be true)’ 투자라는 건 없다. 있다면 그건 100% 사기일 뿐이다. 내 주변에서 누가 토큰을 10원에 구매했는데 이게 몇 개월 만에 100만 원이 됐다는 이야기는 현실성이 없는 소문일 확률이 높다. ICO에 관심이 있다면, 백서를 자세히 읽어보고 스스로 공부를 충분히 한 후에, 어떤 팀인지도 가능하면 reference check을 한 번 정도 해는 게 좋다. 그리고 나서는, 냉정한 머리와 시각으로 상식선에서 생각을 해보면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다. 모든 투자가 그렇듯이, 이 중 성공하는 코인 오퍼링은 10% 미만일 것이라는 것도 염두해두면 좋을 듯.

다른 읽을만한 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