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 scam얼마 전에, ICO는 큰 변화를 가져올 것이지만, 제대로 알고 투자하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는데, 이번 주 월요일 Fred Wilson이 비슷한 맥락의 포스팅을 해서 또 몇 자 적어본다.

Fred는 얼마 전에 맥그레거와 세기의 대결에서 이긴 권투선수 메이웨더가 Centra 토큰이라는 ICO를 홍보했고, 이로 인해 젊은 창업가들이 벼락부자가 된 이야기를 예로 들었다. 판단이야 각자 하겠지만, 이 기사를 읽어보니 전형적인 사기꾼들이 돌대가리 유명인사를 이용해, 멍청하고 순진한 일반 투자자들을 속인 내용이다.

토큰데이터에 의하면 올해만 대략 300개의 ICO를 통해서 자그마치 4조 원에 육박하는 자금이 모집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블룸버그 기사에 의하면 토큰판매 후 실제로 사용되고 있는 코인은 9%도 안 된다고 한다. 즉 10개 ICO 중 9개는 실패한다는 의미이다. 이게 무슨 말이냐 하면, ICO 하기 전에는 잔뜩 거품 들어간 홍보를 하고, 개인적인 친분들을 이용해서 소셜에서 영향력이 있는 연예인이나 인플루엔서들을 이용해서 토큰을 팔아서 벼락부자가 되지만, 그 이후에 토큰이 활용되지 않아서 그 유용성이 떨어지고, 이로 인해 토큰의 가치 자체는 상승하지 않는다는 의미이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코어 비즈니스가 블록체인 기반이 아니면, 토큰은 단순한 투기상품이 되는데, 이러면 이 토큰의 장래는 어둡다. 실제 비즈니스모델에 사용되어야지만 토큰은 유용하다.

Fred Wilson은 “ICO 조심”이라는 경고를 하면서, 사기당하지 않으려면, ICO에 대해서 최소한 다음 5가지를 판단할 수 있어야 한다고 한다:

1/ 프로젝트의 복잡성과 모집하는 금액 간의 관계
2/ 블록체인의 분산기술이 제대로 활용되는 실제 비즈니스 케이스의 존재 여부
3/ 너무 황당하지 않은, 적당한 밸류에이션
4/ ICO를 제대로 할 수 있는 팀
5/ 백서 상으로만 존재하는 게 아닌, 실제로 볼 수 있는 기본적인 기술이나 제품의 존재 여부

나도 이 다섯 가지 기준에 대해서 잘 생각해보니, 여기에 적합한 토큰은 비트코인과 이더밖에 없다는 생각이 들기까지 한다.

한국도 조심해야 한다. 그런데, 앞으로 이런 사기극들이 너무 많이 발생할 거라는 게 안 봐도 뻔하다.

다른 읽을만한 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