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별 생각 없이 비트코인 가격을 확인했는데 거의 30%나 하락한 걸 보고 깜짝 놀랐다(전날 $7,500이었는데, $5,500까지 떨어졌다). 최근 들어 이렇게 가격 변동이 심한 적이 없었고, 나는 이제 $7,000 이하로 떨어질 일이 없을 거라고 생각했었는데 역시 시장을 예측하는 건 부질없다는 걸 다시 한번 깨달았다.

대신 비트코인캐시의 폭풍 같은 상승이 일어나고 있었다. 하루 만에 거의 2배 이상 폭등하고 $2,000까지도 가면서 갑자기 모든 투기가 이쪽으로 집중되고 있고, 이 글을 쓰는 시점에도 비트코인과 비트코인캐시의 가격이 미친 듯이 변동하고 있다. 계속 변하고 있지만 비트코인캐시의 시가총액이 30조 원까지도 갔다.

지난번에 비트코인 개발자 커뮤니티에서 벌어지고 있는 논쟁과 변화에 대해서 포스팅한 적이 있다. 실은 11월 16일 정도에 블록체인의 블록 크기를 2MB로 증가하는 Segwit2x의 구현이 어느 정도 합의가 됐었는데, 이 프로젝트의 리더들이 계획을 백지화시키면서 당분간은 진행하지 않기로 한다는 발표를 했다. 이 결정 또한 기술적인 이유보다는 개발자와 채굴자 커뮤니티의 합의가 충분히 일어나지 않은 정치적인 이유 때문이다.

실은 비트코인 커뮤니티는 블록체인 크기의 증가를 내심 기대하고 있었기 때문에, 실망스러운 발표가 나자마자 SegWit2x의 지지자들은 더이상 비트코인을 믿을 수 없다고 하면서, 코인과 채굴할 수 있는 모든 자원을 비트코인캐시쪽으로 옮기면서 이런 급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했다. 어떻게 보면, 비트코인이라는 나라는 정치적으로 불안하고 믿을 수가 없어서 비트코인캐시라는 가능성이 더 커 보이는 다른 나라로 이민 가고 있다고 표현할 수도 있다.

어떻게 끝날 것인가? 비트코인 부정론자들은 모든 자원이 비트코인캐시로 이동하면서 비트코인은 이제 완전히 죽을 것이라고 하고, 비트코인 맹신론자들은 이미 우리가 과거에 많이 경험했듯이, 일시적인 현상이고 모든 게 정상화되면 비트코인은 다시 정상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한다.

난 더이상 이 시장이 어떻게 될지는 정말 모르겠다. 하지만, “남들이 욕심을 낼 때는 두려워하고, 남들이 두려워할 땐 욕심을 내라”는 원칙에 충실하게 오늘도 비트코인을 좀 샀다.

다른 읽을만한 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