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행사나 모임 같은데 거의 참석하지 않는다. 참석하지 않는 이유는, 첫 번째는 시간이 없고, 두 번째는 개인적으로 사람 많은 걸 별로 좋아하지 않기 때문이다.

한국에 우리 투자사가 이제 40개가 넘는다. 나는 매달 우리 투자사를 3그룹으로 분류한다. 아마도 이런 걸 영어로 triage라고 하는데, 굳이 우리말로 번역하면 ‘치료 우선순위를 정하기 위한 부상자 분류’라고 할 수 있다. 전쟁터에서는 의사가 귀하기 때문에, 의사가 환자를 3그룹으로 분류한다. 다쳤지만 가만히 놔두어도 생존할 병사; 너무 심하게 다쳐서 수술해도 죽을 병사; 그리고 다쳤지만, 수술을 잘 하면 생존할 수 있는 병사, 이렇게 분류한다. 전장에서 의사는 이 마지막 그룹을 집중적으로 치료한다. 우리 투자사도 대략 이렇게 분류할 수 있다. 내가 굳이 적극적으로 도와주지 않아도 잘 하는 회사; 내가 아무리 개입을 해서 도움을 줘도 생존하기 힘든 회사; 그리고 지금 엄청 어렵지만 내가 많이 도와주면, 어쩌면 가능성이 조금 높아지는 회사다. 나는 여기서 주로 두 그룹의 회사와 적극적으로 같이 일을 하려고 노력한다(어떤 두 그룹인지는 말하지 않아도 알 것이다).

그런데, 이게 참 힘들다. 고생하는 창업가를 옆에서 지켜보는 거 자체가 심한 스트레스인데, 이런 회사가 한두 개가 아니라서, 같이 미팅 한 번만 해도 내 진이 다 빠진다. 그리고 우리 기투자사와도 이렇게 같이 일해야하지만, 우리도 신규 투자를 하려면 새로운 회사를 또 많이 만나야 한다. 이렇게 하다 보면, 오후 6시 정도 되면 나는 녹초가 된다. 그래서 일 – 구체적으로 말하면 우리 비즈니스인 투자와 직접 연관된 일 – 외의 행사나 모임은 거의 참석하지 않는다. 그다음 날이 너무 힘들고, 내가 정말로 잘 해야 할 일이 그렇지 않은 일 때문에 지장을 받는 게 싫기 때문이다.

또 다른 이유는, 내가 개인적으로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를 싫어하기 때문이다. 요샌 귀도 잘 안 들려서 그런지, 너무 사람이 많고 시끄러운 곳에 가면 대화 자체가 힘들어져서, 가능하면 식당도 예약할 때 단체 손님이 혹시 그 날 있는지, 방은 있는지 등 아주 까칠하게 따져가면서 예약한다. 또한, 모임을 위한 모임 자체는 큰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 한국도 스타트업 분야의 모임, 데모데이, 네트워킹, 이벤트 등이 이젠 실리콘밸리만큼 많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원한다면, 매일 이런 행사가 있기 때문에, 가서 사람들과 만나고 이야기하고 즐길 수 있다. 그런데, 나도 몇 번 행사에 참석해 봤는데, 항상 똑같은 얼굴이고, 흔히 우리가 원하는 비즈니스 기회가 만들어질 수 있는 분위기는 아녔다. 내가 항상 느끼는 건, 정말로 좋은 제품을 만드는 창업가는 이런 모임에 참석할 시간에 제품에 집중하거나 고객과 만나고 있다는 것이다.

그렇다고 네트워킹이 쓸모없다는 이야기는 아니지만, 뭔가 확실한 목적이 있어야 한다. 즉, 내가 비즈니스 때문에 꼭 만나야 하는 사람이 참석하거나, 내가 꼭 이야기하고 싶었던 VC가 참석하면, 가서 인사하고 이야기를 하는 건 좋다. 하지만, 한국의 대부분 네트워킹 행사는 참석자 리스트를 제공하지 않아서 이게 쉽지가 않다. 나도 뮤직쉐이크 할때 1년 반 동안 LA와 실리콘밸리에서 한다는 tech와 스타트업 이벤트에 50번 이상 참석했다. 그땐 정말 아무것도 몰랐고, 그냥 이런 행사에는 무조건 가야 하는지 알았다. 하지만, 그렇게 1년 반 동안 여기저기 기웃거리다 보니 얻은 건 없었고, 소중한 시간만 잃었다는 걸 금방 깨달았다. 사람 만나고, 즐겁게 이야기하고, 술 먹는다고 의미 있는 네트워크가 생기지는 않았다.

우린 흔히 어떤 행사에 유명한 사람이 오니까 꼭 가서 만나야 한다는 생각을 하는데, 내가 잘해서 좋은 제품을 만들면, 내가 바로 그 남들이 만나고 싶어하는 사람이 될 수 있다. 결국, 제품과 고객에게 모든 시간을 투자하는 게 정답인 거 같다.

이걸 굳이 여기서 왜 말하냐 하면, 얼마 전에 누가 나한테 네트워킹 혐오증이 있다고 해서 내가 정말 그 정도로 심한가 생각해봤다. 그런데 곰곰이 생각해보니, 맞는 거 같다. 나는 정말 네트워킹 혐오증이 있을 정도로, 이런 모임 같은 걸 싫어하는 게 맞다. 그냥 개인 취향이다.

다른 읽을만한 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