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말에 열린 국내 여자골프 메이저 대회 중 하나인 KB금융 스타챔피언십 대회가 골프선수들의 반발로 1라운드가 완전히 취소되는 아주 이상한 사태가 벌어진 적이 있다. 여기서 구체적으로 설명하진 않겠지만….조금만 설명을 하면…그린 옆 프린지의 잔디가 그린과 쉽게 구별이 안 될 만큼 짧게 깎아놓아서, 일부 선수들이 프린지를 그린으로 착각했다. 그래서, 여기에 떨어진 공을 집어 들어서 벌타를 받는 사태가 여러 차례 발생했다. 이에 대해 선수들의 불만이 터지자, 경기위원회는 그린과 프린지가 구별이 안 된다는 걸 인정하고 이로 인한 선수들의 벌타를 모두 면제해줬는데, 이게 벌타를 받지 않은 다른 선수들의 엄청난 반발을 산 것이다. 그리고, 선수들은 형평성 문제를 들어 1라운드 결과를 무효로 처리하라며 대회 출전을 거부했다.

사태가 이렇게 되니, 위원회는 공식 사과와 함께 1라운드 자체를 아예 취소해버리고 원래 4라운드 경기를 3라운드로 축소를 했다. 상당히 미숙한 운영이고, 이렇게 1라운드를 취소한 것도 이상하지만, 내가 가장 이해하지 못했던 건, 경기위원장의 사임이다. “잘못을 인정하고, 책임을 지고 사임하겠습니다”라면서, 90도 인사하고 사임하는 게 과연 책임을 지는 것인가?

실은, 우리는 이와 비슷한 현상을 주변에서 너무 자주 본다. 큰 사건이 터지면, 담당 장관이 옷을 벗고, 기업에서 문제가 발생하면, 엄밀히 말해서 그 사건과 직접적으로는 관련 없는 고위간부가 ‘책임을 지고’ 회사를 그만둔다. “그거 잘못되면 내가 책임지고 그만두면 되잖아.”라는 말이 난무하는 사회이다. 아주 특별한 상황이 아니라면, 사임하는 건 책임 지는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 정말로 책임을 지고 싶다면, 그전에 잘못한 거를 깨끗하게 인정하되, 그 잘못된 걸 올바르게 고쳐야 한다고 생각한다. 똥은 왕창 싸놓고, 그냥 옷 벗으면, 이걸 누가 처리하란 말인가?

나는 그래서 문제가 발생하면, 가끔 사임하지 않고 끝까지 남아서 책임을 지겠다고 하는 정치인들을 오히려 좋게 볼 때가 있다. 어떤 이들은 수치심도 없는 부끄러운 인간들이라고 하지만, 나는 오히려 잘못했으면, 그 잘못을 가장 잘 고칠 수 있는 건 그 사람 본인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런 태도가 더 좋다는 생각을 한다. 그냥 단지 사임하는 건, 오히려 더 비겁하고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생각한다.

다른 읽을만한 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