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나이 또래 중 ‘배가본드’라는 일본 만화를 아시는 분이 많을 거다. 슬램덩크로 유명한 이노우에 다케히코의 또 다른 명작인데, 1582년~1645년 실존했던 일본의 전설적 검객 미야모토 무사시의 일대기가 펼쳐지는 만화이다. 무사시는 29세가 되기 전 60번의 목숨을 건 싸움에서 승리한 이후, 방랑 생활을 하다가 말년에 ‘오륜서’라는 병법서를 썼다. 1643년도에 쓴 책이지만, 전 세계 사업가들이 즐겨 읽는 책이라고 알고 있는데, 목숨을 걸고 싸우는 사무라이와 목숨을 걸고 경쟁하는 비즈니스맨 사이에는 시대를 초월하는 공통점이 많이 존재하기 때문인 거 같다.

나도 이 오륜서 관련 다른 책을 몇 권 읽어봤는데, 무사시가 강조하는 건 본질이다. 기교나 잔꾀를 부리면 한 두 번은 싸움에서 이길 수 있지만, 결국엔 남의 검에 베이기 때문에, 무사는 항상 본질을 추구해야 한다는 내용이 주가 되는 책이다. “검술의 진정한 도는 적과 싸워 이기는 것이요, 이것을 빼면 아무것도 있을 수 없다”라는 무사시의 명언은 실은 370년이 지난 오늘의 비즈니스 세계와 우리의 삶에도 그대로 적용될 수 있는 명쾌한 철학이라고 생각한다.

투자도 나는 비슷하다고 생각한다. 나한테 많은 분이 물어보는 게 요새 실리콘밸리의 투자 트렌드 또는 한국과 실리콘밸리 투자의 차이점인데, 이 질문을 받을 때마다 나는 고민을 많이 한다. 왜냐하면, 이분들이 생각하는 거와 같이 실리콘밸리와 한국의 투자 환경이나 트렌드가 그렇게 다르지 않기 때문이다. 투자는 솔직히 단순하다. 한국이든 실리콘밸리든 그냥 좋은 회사에 투자하는 게 성공적인 투자이기 때문에 무슨 투자 트렌드에 관해서 이야기하라고 하면 딱히 할 말은 없다. 물론, 그때마다 유행인 분야나 산업은 있지만, 결국 투자의 본질은 그냥 좋은 회사를 찾아서 돈을 투입하는 거다.

얼마 전에 이 기사를 읽었다. 내년에 1조 원 규모의 돈이 벤처시장에 풀리기 때문에, 벤처투자의 판이 커지고, VC 판도와 트렌드 자체가 바뀔 것이라는 내용이다. 과연 그럴까? 그렇지 않을 것이다. 판이 아무리 커져도, 투자의 본질은 바뀌지 않는다. 칼싸움의 본질은 세월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다. 적이 나를 베기 전에 적을 베어 죽이는 것이다. 투자의 본질도 세월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다. (남들보다 빨리) 좋은 회사를 찾아서 투자하는 것이다.

좋은 회사는 시장에 돈이 풀리든 안 풀리든 좋은 투자를 받을 것이고, 후진 회사는 시장에 아무리 많은 돈이 흘러도 투자받지 못 할 것이다. 후진 제품을 만들면서 내년에 돈이 넘쳐흐르기 때문에 혹시나 투자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 창업가들이 생각보다 많은데, 그런 꿈은 빨리 깨는 게 좋다. 아무리 돈이 많아도 VC들이 그렇게 멍청하진 않다.

다른 읽을만한 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