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ware_1M install안드로이드 모바일 앱을 쉽게 만들 수 있는 모바일 앱 스케치웨어가 얼마 전에 백만 다운로드를 달성했다. 실은, 요새 워낙 좋은 앱들이 많아서 1백만 다운로드는 그렇게 대단한 게 아닐 수도 있지만, 이 숫자가 나한테 의미하는 건 조금 특별하다. 프라이머와 스트롱이 같이 투자한 이 회사에 우리가 어떻게 투자하게 되었는지 여기서 잠깐 적어본다.

작년 6월 말, 나는 스케치웨어 김기한 대표의 cold 이메일을 받았다. 우리는 웬만한 콜드이메일은 다 읽으려고 노력하지만, 많이 오면 어쩔 수 없이 놓치는 것도 있는데, 다행히도 이 이메일은 내가 봤고, 첨부한 사업계획서도 읽어봤다(간결했다). 나도 이 분야를 잘 모르지만, 괜찮다고 생각해서 일단 화상으로 통화를 하고, 프라이머 파트너십과도 공유했다. 한국에서 나오기 쉽지 않은 순수 소프트웨어 비즈니스, 그리고 시장 자체가 한국보다는 해외가 훨씬 더 크다는 점을 모두 높게 평가했지만, 그만큼 더 어려운 시장이고, 이 팀이 해외 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능력이 있을지에 대해서는 부정적이었다. 그래서 아쉽지만 이번에는 투자를 하지 않겠다고 메일로 답변을 드렸다.

보통 여기까지 오면, 대부분 창업가는 다른 투자사를 찾아보는데, 며칠 뒤에 스케치웨어로 부터 이메일을 하나 더 받았다. 솔직히 투자하지 않기로 했기 때문에, 그냥 대충 보고 넘길 수도 있었지만, 나는 사무실에서 큰 모니터로 이메일을 처음부터 끝까지 집중해서 읽었다. 스케치웨어의 간절함과 절실함이 글로 나한테 그대로 전달이 되었다. 하지만, 비굴한 어조는 전혀 없었다. 왜 지금 회사는 투자가 필요하고, 그나마 여기까지 온 투자사는 프라이머와 스트롱 밖에 없고, 이 비즈니스의 진가를 알아보는 VC를 만나는 게 너무 힘든데, 그동안의 대화가 즐거웠고, 이런 대화를 앞으로 계속하고 싶다는 내용이었다. 나는 이메일을 읽자마자 지금은 쿠팡에 인수된 우리 투자사 Recomio의 창업가 태호한테 스케치웨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좀 알려달라고 했다. 참고로, 내가 소프트웨어 기술을 잘 모르기 때문에, 순수 기술 회사에 대해서는 내가 믿는 사람들의 조언을 항상 구하는데, 태호는 그중 내가 가장 믿는 엔지니어다. 태호는 굉장히 좋은 반응을 보였고, 왜 스케치웨어가 크게 될 수 있는지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공유해줬다.

나는 이런 내용을 정리해서 프라이머 파트너십에 다시 투자제안을 했고, 결국 프라이머와 스트롱이 공동 투자하기로 하면서 스케치웨어에 작은 초기 투자를 했다. 이후 우리는 한 번 더 추가 투자를 했고, 다행히도 회사는 이제 조금씩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1백 만 다운로드는 이제 시작이다. 앞으로 더 많은 사용자의 꿈을 실현해 주 수 있는 좋은 제품으로 성장하길 바라며, 5백만 다운로드가 벌써 기대된다.

다른 읽을만한 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