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상장 예정인 Spotify가 호주에서 Stations라는 새로운 앱을 테스트하고 있다는 기사를 읽었다. 판도라와 비슷하게 그냥 사용자의 취향에 따라, 서버가 알아서 음악을 스트리밍해주는 ‘lean-back’ 경험을 제공하는 앱이라고 한다. 이렇게 신제품을 준비하는 회사들은 정식 출시 전에 버그를 다 찾고 고쳐야 하며, 동시에 많은 사용자를 서버가 견딜 수 있는지 사전 테스팅을 해야 한다. 하지만, 아무리 페이스북이나 스포티파이같이 직원이 많은 회사도 이걸 내부에서 모두 해결할 수 없기 때문에, 주로 특정 지역을 선택하고, 거기서 작게 테스트를 한다.

그런데 왜 스포티파이, 페이스북, 트위터와 같은 미국의 대표적인 서비스는 항상 뉴질랜드나 호주에서 테스트할까? 나도 궁금해서 여기저기 검색하면서 읽어보니, 다음과 같은 재미있는 내용을 발견했다. 일단 미국의 특정 지역에서 테스트를 진행하면, 미국인들은 워낙 소셜미디어를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아직 출시되지 않은, 그리고 준비되지 않은 새로운 제품이 사전에 대중에게 유출될 위험이 너무 커진다. 서울이나 동경과 같은 인구밀집도가 높고, 모바일 보급률이 높은 곳에서 테스트가 잘 못 되면, 하루 만에 전국/전 세계로 이 소식이 퍼지기 때문에, 이 또한 좋지 않다.

뉴질랜드의 인구는 470만 명이다. 아주 작지도 않고, 크지도 않기 때문에, 이 지역에서 새로운 제품을 출시하면 시장의 초기 반응을 가늠할 수 있을 정도의 사용자들이 사용하면서도, 너무 많은 사용자로 인해 발생하는 스케일 문제의 위험이 적다. 또한, 뉴질랜드는 다른 나라와는 고립된 지역에 위치한 섬이기 때문에 구전효과가 크지 않다. 즉, 이 지역에서 제품을 출시했는데, 완전히 실패하더라도 그 소문이 상대적으로 널리 퍼지지 않기 때문에, 이후에 제품을 개선한다면 다른 지역의 사람들은 편견 없이 그 개선된 제품을 사용하게 된다. 또한, 뉴질랜드에서 잘 안 되면 그냥 조용히 이 제품을 철수해도 회사의 평판에 큰 악영향이 미치지 않는다. 뉴질랜드 인구특성은 미국, 영국, 호주와 비슷하기 때문에, 규모는 작지만, 제품에 대한 시장의 반응을 어느정도 예측하는 게 가능하다. 물론, 인구의 90% 가 영어를 한다는 것도 무시할 수 없다.

즉, 새로운 제품을 정식 출시 전에 테스트하려면, 궁극적으로 목표하는 시장과 같은 언어를 사용하고, 비슷한 문화나 특성을 가진, 하지만, 규모가 훨씬 작은 곳을 골라야 하는데, 영어권 시장의 경우 뉴질랜드가 이런 특성을 잘 만족시킨다. 남미의 경우 칠레를 테스트 시장으로 많이 사용한다고 한다.

다른 읽을만한 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