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에 한 멕시코 식당에 갔다. 나도 꽤 자주 가는 식당인데, 솔직히 먹을 때마다 맛에 비해서 가격은 좀 비싸다는 생각을 항상 한다. 우리 테이블 서빙하는 분이 훈련 기간 중이라서 좀 느리고 오더도 제대로 못 받는다는 느낌을 받았는데 그냥 시작한 지 얼마 안 됐으니까 그러려니 했다. 우리 그룹은 총 7명이었는데, 음식이 하나 나와서 그게 무슨 음식이냐고 물어봤는데, 서빙하는 분이 본인이 손님한테 주려고 가져온 음식 이름조차 모르는 상황이 발생했다. 내가 시킨 부리또같아 보여 그게 부리또인지 찌미짱가인지(튀긴 부리또) 물어보니까 아예 이 식당에서 판매하는 음식의 이름조차 잘 모르는 거 같았다. 결국, 옆에 있는 경력이 좀 있는 종업원한테 물어봐서 음식을 시킨 사람한테 제대로 서빙을 했지만, 나는 속으로 굉장히 열 받았다(다른 분들이 있어서 화는 안 냈다).

멕시코 식당 직원이 부리또를 모른다는 건, 마치 중국집에서 짜장면을 보고도 이게 짜장면인지 모른다는 말인데, 이건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계산하면서 카운터에 있는 고참 서버한테 이 말을 기분 상하지 않게 했는데 신입이라서 아직 훈련이 덜 됐다는 이야기만 반복했다. 서빙이 좀 느리고 서툰 거는 괜찮지만, 본인이 일하는 식당의 메뉴를 봐도 모른다는 건 문제가 좀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이런 단편적인 사건이 실은 이 식당 사장과 기업의 철학과 문화를 그대로 반영한다고 생각한다.

우리 속담에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는 말이 있는데, 이 말은 회사와 그 회사 종업원들한테 그대로 적용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내가 만나는 많은 스타트업은 대부분 직원 10명 이하이기 때문에 대표이사 또는 창업팀의 철학과 문화가 다른 직원들의 행동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 아니, 이들의 업무 관련 행동과 생각이 이런 철학과 문화에 지배된다고 봐도 틀리지 않는다. 아무리 사소하지만, 고객의 요청을 바이블같이 여기는 대표가 운영하는 회사의 직원은 모두 고객을 정말 왕이라고 생각하지만, 그냥 돈을 지급하는 사람으로만 생각하는 대표이사가 운영하는 회사의 직원은 고객을 그냥 돈으로 본다. 제품은 완벽하지 않아도 되고, 마케팅에만 집중하는 문화를 가진 회사의 직원 중 자기 회사 제품을 처음부터 끝까지 사용해 본 사람을 찾아보긴 힘들다. 우버가 겪고 있는 성장통 대부분이 창업자/전 대표이사 트라비스 칼라닉의 철학이 만들어낸 남성 중심의 문화 때문이고, 전 세계 스타벅스 어디를 가도 아주 세련되고 훈련을 잘 받은 종업원들을 만날 수 있는 이유는 하워드 슐츠 회장과 현재 대표이사 케빈 존슨이 고객에 대한 서비스 정신과 철저한 직원 교육을 신성시하기 때문이다. 태국의 동네 드링크가 글로벌 브랜드 Red Bull로 성장할 수 있었던 큰 이유 중 하나도 이런 기업문화 때문이다.

서래마을에 ‘우참판’이라는 고깃집이 있다. 식당이 조용하고, 고기도 맛있지만, 내가 이 식당을 좋아하는 또 다른 이유는 서빙해주시는 분들의 친절함과 고기에 대한 해박한 지식이다. 식당의 메뉴에 대해서는 두말할 것 없이 모르는 게 없고, 소 부위와 어떻게 먹어야 하는지에 대해서도 완전 전문가다. 카운터에 가끔씩 사장님이 계시는데, 몇 마디만 해보면 역시 그 사장에 그 직원이라는 생각이 든다. 미쉐린 가이드 우수 레스토랑으로 선정될만했다.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도 맑다. 정말로.

다른 읽을만한 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