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에 내가 샌프란시스코 Creator 식당에 대해서 짧게 트윗한 적이 있다. 수제버거 식당인데, 다른 버거 식당과 다른 점이 있다면, 바로 사람이 햄버거를 만드는 게 아니라, 로봇이 햄버거를 만든다는 점이다. 나는 아직 이 식당에 가보지는 못했지만, 주변에 여기서 버거를 먹어 본 분들의 말에 의하면, 인생 최고의 버거는 아니지만, 사람이 만든 꽤 맛있는 수제 버거랑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라는 게 지배적인 의견이다.

얼마 전에 Creator 식당과 이 식당에서 사용하는 로봇 셰프를 만든 Momentum Machines에 대한 기사를 읽었는데, 근래 읽었던 기사 중 가장 인상적이었다. 관심 있는 분은 직접 기사를 읽길 권하는데, 어릴 적부터 뭔가에 깊은 관심이 있는 젊은이가 비전문 분야에 대해서 깊게 독학하고, 차고에서 여러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가능성이 많은 사업을 만들고, 투자를 받고, 실제 그가 갖고 있던 비전을 실현하는 전형적인 창업가의 이야기다. 그리스 이민자의 아들 Alex Vardakostas의 부모님은 캘리포니아에서 햄버거 가게를 성공적으로 운영하였고, 알렉스는 부모님 가게에서 어릴 적부터 열심히 알바를 했다. 이 영향 때문인지, 크면서 햄버거를 만드는 로봇 셰프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는데, 주위의 반응이 모두 냉담했기 때문에, 그냥 본인이 직접 한 번 만들어보기로 했다.

부모님 집 차고에서 알렉스는 다양한 전문 서적을 직접 읽고, 싸구려 부품을 사서 책에서 읽은 걸 구현해보고, 잘 안되면 다시 관련 서적을 보면서, 본인이 만든 프로토타입을 계속 개선해나갔다. 이런 과정을 반복하면서, 우연한 만남과 기회를 통해서 하드웨어 전문가들을 만날 수 있었고, 이들의 도움으로 계속 로봇셰프를 만들었다. 그리고 2년 후 실제로 작동되는 로봇을 스스로 만들었다. 이제 실제 양산을 하고, 이걸 비즈니스로 만들려면 펀딩이 필요해서 실리콘밸리의 하드웨어 악셀러레이터 중 하나인 Lemnos Labs와 미팅을 했는데, 그 미팅에 대해서 Lemnos의 파트너는 “첫 프로토타입은 싸구려 부품을 여기저기 붙여 만들어서 볼품없었지만, 노트북에서 햄버거 주문 버튼을 누르자, 이 기계가 실제로 작동했고, 로봇이 만든 햄버거가 포장되어 나왔다. 차고에서 한 명이 이걸 만들었다는 건 놀랄만한 공학의 위업이라고 생각했다”라고 기억한다. 그가 5천만 원의 시드펀딩을 했고, 이후 알렉스는 기계를 더욱더 정교하게 만들어서 상용화했고, 그 이후에는 Google Ventures와 Khosla Ventures의 후속 투자를 받았다.

대단한 의지의 승리라고 생각한다. 로봇 공학을 전공한 것도 아니고, 공학 박사학위가 있는 창업가도 아니지만, 뭔가 파고 들어가서 만들어야겠다는 의지 하나로 남들이 다 힘들다고 생각하는 수제 햄버거를 만드는 로봇을 혼자 만들었다. 그것도 독학으로. 또 한 가지는, 알렉스는 실현 가능성이 불투명한 그림을 갖고 투자를 받은 후에, 프로토타입을 만든 게 아니다. 없는 살림에 어떻게 해서든지 외부 투자 없이 프로토타입을 만들었고, 이를 통해 가능성을 증명하고, 그 이후에 투자를 받아서 사업을 했다. 실은, 요새 하드웨어 분야에서는 이런 방식으로 비즈니스를 하는 창업가를 찾긴 쉽지 않다. 일단 투자를 받아서 뭔가를 만들려고 하지, 그 전에 본인의 아이디어를 증명하는 경우는 많이 보지 못했다.

항상 느끼지만, 역시 사업의 99는 의지인 거 같다. 머리는 의지를 절대로 이기지 못한다. 그리고, 이걸 잘하면, 나머지 1인 운은 그냥 따라서 오는 것 같다.

다른 읽을만한 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