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에 어떤 대표가 VC는 누구한테, 그리고 어떻게 돈을 받는지 물어봤다. 이거 참 재미있는 질문이고, 나도 얼마 전에 한번 생각했던 주제라서 몇 자 적어본다. 내가 개인적으로 돈이 많으면, 개인 돈으로 투자하겠지만 – 그리고, 이렇게 투자하는 VC도 있긴 있다 – 대부분 VC는 다른 기관이나 개인들로부터 돈을 받고, 이 돈을 좋은 회사와 창업가한테 재투자한다. 아주 간단하게 말하면, 남의 돈을 관리하면서 비상장 벤처기업에 투자하는 투자자가 VC다.

그럼, 우리는 이런 기관이나 개인들을 어떻게 알고, 어떻게 접근해서 출자를(펀드에 투자하는걸 ‘출자’라고 한다.) 받는가? 벤처기업이 VC한테 투자받는 과정과 별반 다르지 않다. VC와 창업가의 관계를 한번 생각해보자. 주로 오랜 기간 동안 알고 지내서 기본적인 신뢰가 있어야 하지만, 결국엔 사업의 실적이 투자 결정에 더 큰 영향을 미친다. 아무리 좋은 창업가라도, 비즈니스의 실적이 좋지 않으면, 투자하기가 쉽지 않다.

VC도 비슷하다. 펀드에 출자하는 투자자를 LP라고 하는데, LP들과 관계를 만드는 데는 시간이 걸린다. 이건 우리가 믿을만한 창업가한테 투자하려면, 이 사람을 알아가는 시간과 과정이 필요한데, 이와 비슷하다. 다만, 시간은 조금 더 많이 소요되는 거 같다. 우리 같은 경우, 한 3년 동안 알고 지내다가 펀드에 출자를 받은 적도 있다.

그리고 LP들도 당연히 VC의 실적을 보는데, 여기서 스타트업이 VC한테 투자 받는 거와 차이가 좀 난다. 스타트업이 제품을 만들자마자 실적이 바로 생기진 않지만, 그래도 한 1년 정도 개발하고 마케팅을 하면, 이 회사의 가능성을 판단할 정도의 초기 수치는 만들 수 있고, 우리 같은 초기 VC는 이 수치를 보고 투자 여부를 판단한다. 문제는, VC의 펀드 수명은 보통 7년~10년이고, 한국같이 이제 벤처 생태계가 만들어지고 있는 지역에서는 10년이라는 한 사이클을 거친 VC가 거의 없기 때문에, LP들이 펀드에 출자하기 위해서 참고할 수 있는 VC의 실적은 불완전해서, 실적만을 가지고 돈을 받는 건 쉽지 않다. 물론, 역사가 오래된 VC는 관계도 있고, 실적도 있기 때문에, 출자 받는 게 그렇지 못한 VC보단 수월할 수도 있다. 역사가 오래됐다는 사실 자체가, 계속 펀드를 만들었다는 뜻이고, 이렇게 계속 펀드를 만들기 위해서는 관계와 실적이 좋아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 질문을 한 대표한테 나는 다음과 같이 말해줬다. “대표님, 투자 받는 거 정말 지루하고 힘들죠. 실은 우리 같은 VC는 더 힘들어요. 겉으로는 마치 우리가 돈 많은 ‘갑’과 같은 존재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데, 우리는 실은 더 어렵고 힘들게 투자를 받고 있어요. 대표님 회사는 지금 고객이랑 매출이랑, 뭐 이런 수치라도 있잖아요. 우리 같은 펀드는 투자하고 최소 3년, 길게는 10년을 기다려야지만, 이런 수치가 나와요. 그러니까, 저도 실은 LP들한테 객관적인 실적도 제공하지만, “우리 열심히 하고, 잘할 수 있으니까, 돈 좀 주세요”라고 말하는 경우도 많아요.”

내가 과연 벤처투자를 잘하는 사람일까? 잘 모르겠다. 스트롱 역사가 7년이니까, 한 5년 후면 알 수 있을 거 같다. 내가 이 일을 잘하는지 못 하는지가 10년 후에야 결정될 수 있는 이 일을 잘하기 위해서 나는 오늘도 열심히 하고 있다.

다른 읽을만한 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