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 업계에서 일한다면 누구나 다 실리콘밸리에 관해서 이야기하고, 실리콘밸리를 동경한다. 나도 미국에 있을 때는 잘 몰랐는데, 한국에서 생활하다 보니, 실리콘밸리와 Bay Area 지역에 대한 이야기 중 근거 없는 ‘소문’도 한국에는 은근히 많이 떠도는 거 같다. 나도 이젠 미국을 떠난 지 1년이 넘어서, 내가 감이 없어진 것도 있겠지만, ‘실리콘밸리는 ~카더라’라고 말하고 다니는 분이 너무 많다.

그래도 내가 확실하게 말할 수 있는 건, 실리콘밸리의 창업자 커뮤니티에서는, 서로서로 돕는다. 그것도, 상대방한테 아무런 대가를 바라지 않고 서로를 돕는다. 실은 이건 한국도 마찬가지이고, 전 세계 그 어떤 스타트업 커뮤니티를 봐도, “내가 저 사람을 도와주면, 나중에 나도 도움을 받을 수 있겠지”라는 생각을 하고 남을 도와주는 사람은 없는 거 같다. 그냥, 같은 커뮤니티에 있고, 같이 고생하고, 같이 성장을 하니까, 선의의 동료의식에서 우러러 나오는 그런 행동인 거 같다. 제 한 몸 편하자고, 남을 등쳐먹을 궁리만 하는 현대 사회에서, 이런 훌륭한 분들이 모여있는 곳은 스타트업 커뮤니티밖에 없다고 나는 생각한다.

이 커뮤니티의 또 다른 특징은, 나이나 경험에 상관없이 서로를 같은 동료로서 진심으로 존중해준다는 것이다. 우리는 창업가의 학벌이나 나이를 따지지 않고 투자하지만, 일반적으로 젊은 분들이 더 많이 창업하기 때문에, 스트롱 투자사 대표들은 대부분 젊다. 우리 투자사 중 학생들이 창업한 회사도 있는데, 20대 초반 대표이사도 있다. 20대 초반이면, 내 나이의 거의 절반이고, 일반 대기업이었으면 상사들이 반말하면서 온갖 잡일이나 시키는 신참이다. 그런데 나는 이들을 동등한 기업인으로 대하고, 반말이 아닌 “대표님” 하면서, 의미 있는 비즈니스 이야기를 한다. 아니, 어떨 땐 나랑 동등한 게 아니라, 나보다 훨씬 더 다양한 지식과 특정 분야에 대한 해박한 지식이 있는 창업가다.

나는 이런 커뮤니티가 좋고, 이 분야에서 일하는 걸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다. 그 어떤 산업에서 43살의 투자자와 그의 나이 절반도 되지 않은 21살의 벤처기업 대표가 서로를 존중하면서 의미 있는 대화를 나눌 수 있겠는가? 스타트업 커뮤니티 말고는 없다.

다른 읽을만한 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