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코비드19 소비 행태의 변화

친구가 보내준, 하나금융경영연구소에서 작년 12월 발행한 ‘코로나19가 가져온 소비 행태의 변화’라는 자료를 읽었다. 전체 자료는 여기서 받아 볼 수 있다. 2020년 1월 부터 10월까지의 신용/체크카드의 업종별 월별 매출 데이터를 2019년 동기간과 비교해서 코비드19 기간 동안 어떤 업종의 매출이 얼마큼 증가 또는 감소했는지를 간략하게 보여주는 도표가 많아서 꽤 재미있게 봤다.

예상했듯이 여행과 숙박 업종의 매출 감소가 가장 컸고(이 그래프를 보는 거 자체가 고통스러웠다), 공연장과 같은 다중 문화 시설과 항공사 등의 매출 감소 또한 컸다. 흥미로웠던 건, 코로나 확진자 수에 따라서 매출 증가/감소폭이 비슷한 추세로 변화한 업종들이 있었는데, 예식업과 학원과 같은 교육업이 대표적인 사례였다.

밖으로 사람들이 못 나가니까, 홈술과 홈쿡과 같이 집에서 할 수 있는 업종의 매출이 매우 크게 성장했고, 편의점과 같은 홈과 가까운 채널 또한 코비드19 기간 동안 매출이 많이 증가한 걸 숫자로 확인할 수 있었다.

이 페이지는 자료의 마지막 부분에서 발췌했는데, 코비드19로 인한 매출액 증감 상위 업종이 나열되어 있다.

covid19 hana

이미지 출처: 코로나19가 가져온 소비 행태의 변화 /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우리 같은 투자자, 또는 창업가는 작년에 매출이 증가한 상위 업종을 기반으로 판단과 결정을 해야 할까, 아니면 매출이 감소했으니까, 앞으로 반등할 가능성을 보고 매출이 감소한 상위 업종에 집중해야할까?

2021년도 혼란스러운 한 해가 될 것 같다.

The Startup Bible – 2020 정리

1607333927732

이미지 출처: jfactory / 크라우드픽

해마다 12월 마지막 주에는 한 해 동안 쓴 글에 대해 정리를 하는데, 마침 오늘이 2020년 마지막 날이라서 이 블로그의 한 해를 정리해본다.

2020년에 난 100개의 글을 – 이 글 포함 – 올렸는데, 이는 3.7일에 한 번씩 블로깅을 한 셈이다. 매주 월요일, 그리고 목요일 포스팅을 하니까, 이 수치는 항상 같다. 100개의 포스팅을 읽기 위해서 The Startup Bible 블로그를 방문한 분은 총 209,450명이다(오늘 방문객 제외). 월평균 17,454명, 하루평균 574명이 방문한 셈이다.

2020년도에 가장 많이 읽힌 Top 10 글은 다음과 같다:

1/ 스트레스 테스트
이 포스팅은 작년에 두 번째로 많이 읽혔던 글인데, 올해는 압도적으로 가장 많이 읽혔다. 모두가 원하는 J 커브 성장을 위해 많은 창업가가 투자금의 많은 부분을 페이스북, 구글, 그리고 네이버에 마케팅비로 집행한다. 성장은 당연히 중요하지만, 계속 이렇게 돈을 쓰는 마케팅은 지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런 맥락에서 쓴 글인데, 꽤 많은 창업가가 공감한 것 같다.

2/ 한국인들의 7가지 실수
이 포스팅은 2018년도에 두 번째로 많이 읽힌 글이고, 그전에도 꾸준히 읽혔던 all-time 베스트/스테디 글이었는데, 작년에는 20위 권 밖으로 밀렸다가 올해 다시 2위로 올라왔다. 2010년도 9월에 썼으니까, 10년이 넘은 글인데, 내용을 보면 아직도 대부분 공감이 간다. 특히 이메일 주소 부분은. 그리고 이 글은 스타트업 바이블 포스팅 중 가장 많은 댓글이 달린 글인데, 200개가 넘는다. 이 댓글들을 보면서 다시 한번 세상에는 다양한 사람과 다양한 생각이 공존한다는 걸 스스로 상기시킨다.

3/ 불확실성에 대비하는 극단적 조치
2020년은 코비드 19 때문에 혼란스러웠고, 우리 투자사 대표님들 모두 정신 똑바로 차리지 않으면 회사 망한다는 각오로 사업에 임했던 한 해였다. 내가 2008년도 미국에서 뮤직쉐이크를 할 때도 글로벌 금융 붕괴라는 큰 위기가 왔었고, 그전에 한 번도 하지 않았던 힘든 결정을 어쩔 수 없이 여러 번 했었는데, 당시 내 경험, 생각, 그리고 행동을 공유한 글이다.

4/ 스톡옵션 개론
꽤 오래전인 2014년 10월에 쓴 글인데, 올해 많이 읽혔다는 건 그만큼 스톡옵션에 관한 관심이 한국도 많다는 의미인 것 같다. 전에는 스타트업에 취직하는 분들이 현금을 선호했었는데, 이제 한국 분들도 스톡옵션을 많이 선호한다는 느낌을 받고 있다. 참고로, 5위와 6위 글도 스톡옵션 관련 내용이다.

5/ 직원들의 스톡옵션
이제 한국도 스타트업이 서서히 대세가 되면서, 대기업을 포기하고 힘든 스타트업에 조인한 직원들이 스톡옵션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대표이사의 입장에서도 코파운더가 아닌 일반 직원들에게 부여하는 스톡옵션은 항상 애매하다. 이런 궁금증을 조금이나마 해소하는 가이드라인을 제공하는 글이다.

6/ 스톡옵션 가격
이 내용도 많은 창업가와 스타트업에서 일하는 분들이 즐겨 읽었다. 스톡옵션의 가격을 어떻게 정해야 하는지 많은 분이 궁금해하는데, 이에 대한 내 생각을 정리한 글이다. 참고로, 작년에도 6위였는데 올해도 6위다.

7/ 콜드콜하기
아무도 모르는 스타트업의 제품을 잠재 고객에게 영업하기 위한 가장 어렵지만, 어떻게 보면 가장 쉬운 방법이기도 한 콜드콜. 특히 B2B SaaS 제품을 만들어서 기업고객에게 영업하는 스타트업에게 필요한 콜드콜 전략에 대한 글.

8/ 1등 마케팅
가장 완벽한 제품, 그 제품 자체가 최고의 마케팅이라는걸 보여주고 있는 스타벅스의 마케팅 관련 이야기. 스타벅스 광고를 본 적이 있는가? 아마도 없을 것이다. 왜냐하면 스타벅스는 광고를 하지 않기 때문이다.

9/ 개밥 핥아먹기
미국의 우리 투자사 Polydrops 이야기. “창업가들이 자신들의 제품을 1년 365일, 하루 24시간 사용하고 있나?”라는 질문을 할 때마다 항상 생각나는 회사이다.

10/ 수평적 vs. 수직적 마켓플레이스
인터넷이 대변할 수 있는 가장 확장성 있는 비즈니스가 수요와 공급을 매칭해주는 마켓플레이스라고 나는 생각하는데, 모든 걸 다하는 수평적 마켓플레이스와 한 가지만 파고드는 수직적 마켓플레이스에 대한 이야기.

이상 2020년에 가장 많이 읽힌 글 10개였다. 이런 순위 매기기에 나는 별로 관심은 없지만, 해마다 이 포스팅을 하다 보면, 왠지 한 해가 잘 정리되는 느낌을 받는다. 그리고 내년에도 꾸준히 글을 쓸 수 있는 원동력이 되기도 한다.

Happy New Year!

프라이머 18기 미팅

얼마 전에 내가 벤처파트너로 활동하고 있는 국내 1호 악셀러레이터 프라이머 18기 선발 대면 인터뷰를 다 마쳤다. 서류지원 이후 50개+ 회사를 후보로 뽑았고, 이 회사들을 3주 동안 1시간씩 대면 미팅을 했는데, 항상 느끼는 거지만 굉장히 힘들다. 주중에는 나도 일이 많아서 대부분 주말을 이용해서 미팅했는데, 다시 한번 주말에 시간 내주셔서 나랑 미팅한 창업가분들에게 이 포스팅을 빌려서 감사하다는 말을 전달하고 싶다.

빽빽하게 앞뒤로 잡힌 미팅으로 도배가 된 토/일 캘린더를 보면 실은 스트레스 엄청 쌓이고 한숨까지 나오는데, 이게 또 막상 회사들을 만나보면 오히려 에너지가 충만해져서 하루를 마무리하게 된다. 이번에도 너무나 다양한 분야에서, 아주 기발한 아이디어로 사업을 하는 분들도 있었고, 너무나 뻔한 아이디어지만 시장의 다른 플레이어보다 훨씬 더 잘 하는 창업가들도 많았다. 전형적인 엄친아 창업가, 해외 유명 대학 출신 창업가, 현재 대기업 소속인 스텔스 창업가 등, 다양했다. 내 기억에 가장 많이 남는 분은 부모님 빚을 갚기 위해서 길거리에서 시작한 창업가, 그리고 무명 연습생 생활을 오랫동안 한 창업가였다. 프라이머 선발과는 무관하게 모두 모두 파이팅이다. 아무 생각 없이 사는 젊은이들이 한국에 너무 많고, 이런 친구들 때문에 나라의 미래를 걱정하는 어른들이 많지만, 반면에 정말 치열하게 고민하면서 열심히 사는 젊은 창업가들도 많다는 걸 이번에도 나는 몸으로 직접 느낄 수 있었다.

스트롱도 워낙 초기에 투자하지만, 프라이머는 우리보다 더 앞 단계에 투자하기 때문에 이렇게 여러 명의 파운더들을 짧은 기간 안에 만나보면 요샌 어떤 서비스와 제품이 시장에서 유행하고 있고, 창업가들은 어떤 트렌드에 민감하고 어떤 생각을 하는지, 그리고 MZ 세대는 요새 뭐하고 있는지, 즉 이 시장에 대한 맥을 어느 정도 짚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프라이머 기수를 진행할 때마다 느끼는 점은, 한국의 창업 생태계는 매우 활발하고 앞으로 더 폭발적으로 성장하지 않겠냐는 것이다. 실은, 여러 가지 매크로 지표를 보면, 앞으로 한국 경제가 어려울 것이라는 게 내 생각이지만, 그래도 유일한 희망이 스타트업 생태계이며, 나도 여기서 일하고 있는 일원인 만큼, 이 분야만이라도 잘 됐으면 하는 바람이 항상 간절하다. 그런데 이렇게 좋은 초기 창업가들을 많이 만날수록 마음의 위안이 된다.

대부분 간절하게 프라이머 투자를 받고 싶어 하지만, 아쉽게도 대부분 선발되지 못한다. 내가 이 분들한테 항상 강조하는 건, 프라이머 투자가 되든 안 되든 상관없이 자기만의 사업을 하라고 한다. 이 창업가들이 그 좋은 학교 나와서, 그 좋은 직장 다니다가, 이 어려운 길을 가는 이유가 프라이머 투자 받기 위한 건 아닐 것이다. 그보다 더 큰 이유가 있고, 더 큰 의지가 있을 것이다. 사업을 하다 보면, 힘든 일들이 많이 생길 것이고, 주변에 잡음도 많이 들릴 것이다. 이게 너무 많이 쌓이다 보면, 내가 왜 이 사업을 시작했는지, 어떻게 보면 가장 중요한 본질을 잊어버리는 경우가 많다. 그럴 때마다 한 박자 쉬면서, 항상 이 초심을 생각해보면 좋겠다. 결국, 사업 자체가 좋아서 하는 거지, 투자를 받고, 어떤 투자자한테 인정받기 위해서 이 지저분하고 힘든길을 가는 건 아니지 않냐.

Morning Brew 인수

전에 내가 즐겨보는 뉴스레터 Morning Brew에 대해서 한번 을 쓴 적이 있는데, 며칠 전에 Business Insider가 모닝브루를 인수한다는 기사를 읽었다. 개인적으로 이 회사 뉴스레터의 팬이고, 바빠도 되도록 모닝브루 기사는 많이 읽는 독자의 입장에서는 너무나 반가운 소식이었다. 우리도 콘텐츠 관련 회사에 투자를 좀 했고, 꼭 필요한 사업이지만, 특히 한국에서는 얼마나 힘든지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미시간 대학교 학부생들이 5년 전에 창업한 스타트업이 한화로 거의 850억 원에 인수된다는 소식은 느낌이 좋았다.

나도 잘 몰랐던 사실인데, 모닝브루는 지금까지 가족 및 친구들한테 $750,000만 투자를 받았고, 올해 매출이 $20M(=230억 원)이고, 수익까지 나고 있다고 하니, 대단하다는 말밖에 안 나온다.

세상에 널린 게 콘텐츠긴 하다. 그리고 하나의 콘텐츠가 나오면, 이걸 재탕하는 기사도 너무 많이 나오고, 대부분 무료로 인터넷으로 제공된다. 그래서 콘텐츠나 미디어 사업을 하면, 대부분 VC는 이 회사는 돈 못 벌겠다고 생각하고, 투자를 안 한다. 실은 나도 모닝브루를 처음 발견했을 때, 기발한 콘텐츠 생산 및 재생산 능력을 갖춘 어린 친구들이라고 생각했지만, 과연 돈을 벌 수 있겠냐고 의심했지만, 내 걱정과는 달리 비즈니스를 잘하고 있는 것 같다.

우리 투자사도 아니고, 내가 아는 창업가도 아니지만, 그냥 개인적인 독자 및 팬으로서 축하하고 싶다.

절박 속의 혁신

얼마 전에 월스트리트저널이 ‘How South Korea Successfully Managed Coronavirus‘라는 기사를 통해서 한국이 기술력과 정책으로 코로나바이러스를 성공적으로 제어하고 있다는 보도를 했다. 나도 특히 조심하고는 있지만, 현재로서는 한국만큼 안전한 국가가 없다고 생각하고, 이 기사의 많은 부분에 동의했다. 특히 한국이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의 암호를 풀었다면서 칭찬할 정도로 한국의 이미지가 여러 가지 면에서 상승했다고 생각하는데, 우리같이 한국에 투자를 많이 하는 사람들한테는 너무 좋은 현상이다.

K 방역은 자랑스럽고 수출이 가능할지 모르겠지만, 한국의 경제는 중-장기적으로는 쉽지 않다는 게 내 생각이다. 겉으로 보이는 지표는 나쁘지 않지만, 경제 활동의 척추가 될 20대~30대를 많이 만나는 입장에서는, 한국에서 이들의 장래가 썩 밝지만은 않다는 생각을 요새 정말 많이 하기 때문이다. 이제 이미 누구나 다 아는 ‘영끌’이라는 신조어가 말하듯이, 요새 한국 젊은이들의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로 ‘빚투(빚을 내 투자)’하는 모습은 개인적으로도 많은 생각과 걱정을 하게 만들고 있다. 문제는 이게 일시적인 현상으로 끝날 것 같진 않고, 오히려 앞으로 더 심각해질 것 같다. 물론, 모든 20대와 30대가 다 이런 건 아니다. 특히 우리가 투자하는 젊은 창업가들은 영끌과 빚투와는 오히려 거리가 멀지만, 사회의 전반적인 분위기는 좋지 않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외신에서 보는 한국 또는 단순 외형적인 숫자로 보는 한국이 아닌, 실제로 2020년도를 한국에서 살아가고 있고, 한국에서 일하고, 여기에서 가정을 꾸리고 미래를 만들어야 하는 20대와 30대가 보는 한국은 정말 암울하다. 대학을 나와도 취업이 안 되고, 취업해서 평생 죽어라 일해도 집 한 채 살 수 없고, 경제적인 이유로 결혼도 하기 힘들고, 결혼해도 애 낳기가 두려운 게 이들이 몸으로 느끼는 한국의 현실이다. 이런 과정이 반복되면서 빈부의 격차는 더욱더 심해지고, 그 와중에 가장 왕성한 사회적, 경제적 활동을 해야 하는 젊은 친구들이 사회와 경제에서 소외되고 있다. 즉, 한국에서 이들을 위한 미래는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영끌로 집을 마련하고, 빚투해서 크게 한 방 노리는 거다. 몇 년 후에 어떤 결과가 발생할지 모르겠지만, 정부와 은행의 대출은 이런 “어차피 미래가 없는데, 인생 한 방이지”라는 분위기에 불을 지피고 있다.

나는 정책을 만드는 사람도 아니고, 경제학자도 아니라서 앞으로 어떻게 될진 잘 모르겠지만, 이런 암울한 상황에서도 내가 발견하고 있는 아주 밝은 부분도 있다. 이런 절박한 사회 분위기 때문인지, 더많은 좋은 창업가들이 한국에서 혁신을 만들고 있다. 미래가 어둡고, 그것도 남의 미래가 아닌, 자기 자신의 미래에 대한 절박함이 간절하기 때문에, 뭔가 바꿔보려고 하고, 뭔가 혁신하려고 하고, 자신의 운명을 통제하려고 시도하고 있다. 아마도 이걸 하기 위해 가장 쉽고 가장 임팩트가 큰 게 바로 창업이라는 생각을 하는 것 같다. 경제는 암울하고, 코비드19은 계속 갈 것 같고, 모든 게 불확실한 이 상황에서 아이러니하게 우리 같은 투자자는 더욱더 기발하고, 스마트한 아이디어를 현실로 만들기 위해 과감한 결단을 하는 창업가를 더 많이 만나고 있다.

이런걸 보면서 혁신에 관한 생각이 조금은 바뀌었다. 주로 혁신은 몸과 마음이 편하고 느긋할 때, 자유롭고, 창의적인 분위기에서 가속화된다고 한다. (아직도 하고 있는지 모르겠지만)구글이 일주일에 특정 시간은 직원들이 개인적인 프로젝트를 추구할 수 있게 하는 제도, 또는 많은 실리콘밸리 회사들이 종교와도 같이 믿고 있는 혁신적인 사고를 위한 사무실 공간 재배치 프로젝트 등이 창의적인 사고와 혁신을 촉진하긴 한다. 하지만, 이렇게 모두가 편한 상황에서 좋은 아이디어는 나오지만, 혁신적인 유니콘 아이디어는 오히려 절박하고 불편할 때 더 많이 나오는 것 같다. 역사를 보면 전 세계적으로 경제가 어려운 공황 시대에 창업한 회사가 수십 년 동안 잘 성장하고 있는 기업이 됐는데, 아마도 비슷한 원리가 아닐까 싶다. 편안함 속의 혁신 보단, 절박함 속의 혁신이 더 혁신적이다.

뭐, 그렇다고 이게 매우 바람직해서, 이런 절박한 상황이 평생 지속되야한다는 의미는 아니다. 어차피 이런 상황에 창업한 회사도 결국엔 대부분 망할 것이고, 솔직히 그 다음에는 어떻게 될지 잘 모르겠다. 역사에는 항상 up과 down이 있었고, 이런 현상은 계속 반복되지 않을까 싶다.

« Older Ent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