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lip
우리 서울 사무실이 위치한 구글캠퍼스서울에서 해마다 진행하는 ‘엄마를 위한 캠퍼스(Campus for Moms)’라는 프로그램이 있다. 9주 동안 창업을 하고 싶거나, 창업에 관심이 있는 엄마와 아빠를 위한 일종의 스타트업 교육 프로그램인데, 사업계획서 작성부터 펀드레이징까지의 전반적인 과정을 해당 분야의 전문가들이 개론적으로 설명해준다. 아기와 함께 참여해도 되며, 아기 놀이 공간과 돌보미 서비스까지 제공해주는 좋은 프로그램이다.

나도 작년부터 투자와 관련된 세션에 초대받아 참여하고 있는데, 항상 많이 배우고 좋은 에너지를 받고 있다. 일단, 내가 주로 만나는 분들이 아니라서 – 아빠도 가끔 있지만, 대부분 엄마다 – 신선한 아이디어와 사고를 접할 수 있어서 좋고, 반대로 이분들도 창업이 자주 접하는 분야가 아니라서, 어떻게 보면 내가 하는 말과 공유하는 경험이 훨씬 더 많은 도움이 되기 때문에 나도 보람이 크다. 물론, 참여하시는 분이 프로그램을 마치고 모두 다 창업하는 건 아니다.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동안에는 모두 의지와 사기가 불타오르지만, 육아와 가정이라는 현실의 벽에 다시 부딪히면, 뭔가를 시작하는 게 참 어렵기 때문이다.

2016년 프로그램 참석하신 분 중 인체에 무해한 립스틱 ‘율립’을 창업한 원혜성 대표님이 오랜 준비 기간을 거쳐 드디어 첫 번째 제품의 크라우드펀딩을 시작하셨다. 10년 이상의 매거진 뷰티에디터 경험과 다양한 화장품 브랜드 PR 실무를 바탕으로, 본인과 같이 민감한 피부 때문에 고생하는 여성분들을 위한 립스틱에 대해서 고민하게 되었고, 엄마캠을 통해서 용기와 실행에 대한 의지를 얻게 되었다고 한다. 현재 우리 투자사 텀블벅을 통해서 진행되고 있는데, 재미있는 건, 텀블벅 염재승 대표도 2016년 엄마를 위한 캠퍼스 프로그램에 스피커로 참여하면서 원 대표님과 인연이 생겼다.

참고로, 율립은 우리 투자사도 아니고, 나랑은 그 어떠한 비즈니스적인 관계도 없다. 다만, ‘엄마’가 세상에서 가장 힘든 직업 중 하나라고 하는데, 이런 쉽지 않은 현실 속에서 꿈을 현실로 만들어가는 그 과정, 노력, 그리고 무엇보다도 그 열정을 응원해주고 싶다. 이 프로젝트에 관심 있으면 여기서 펀딩 할 수 있다.

<이미지 출처 = 텀블벅>

다른 읽을만한 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