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ting

플레이팅의 ‘찾아가는 구내식당’ 고객 넷플릭스 코리아의 점심

우리 투자사 플레이팅은 세프의 요리를 합리적인 가격에 집에서 배달 시켜 먹을 수 있는 B2C 서비스로 시작했는데, 최근에 기업을 대상으로 맞춤형 ‘찾아가는 구내식당(CaaS: Chef as a Service)’ 서비스를 제공하는 B2B 서비스로 비즈니스 모델을 바꿨다. 그동안 30만인 분 이상을 준비하고 판매한 경험을 기반으로 기업에게 점심식사를 메인으로 제공하지만 간식, 행사 케이터링 등의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고, 이를 통해서 고객사의 조직문화와 인재채용에 긍정적인 효과까지 발생시키고 있다는 피드백도 듣고 있을 정도로 인기가 많다.

실은 직장인들의 가장 큰 고민 중 하나가 “오늘 뭐 먹지?” 인데, 플레이팅은 임직원들의 이런 고민하는 시간도 아끼고, 기업의 예산도 아끼면서 제대로 된 한 끼 식사를 제공하고 있다. 전문 셰프들이 직접 조리해서 꽤 근사한 식사가 제공되며, 정확한 시간에 원하는 장소로 음식이 배달된다. 대기업들은 자체 식당이 건물 내에 있지만, 중소기업이 자체 식당을 갖추려면 부담스러운 설비 투자가 이루어져야 하는데, 플레이팅 서비스는 사내 공간을 활용하기 때문에 이런 투자가 필요 없다는 장점이 있다.

질 좋은 도시락 또는 맞춤형 부페식 케이터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 실은 기업마다 필요한 게 다르기 때문에 몇 가지 플랜을 제공하고 있으며, 프리미엄 플랜을 선택하면 모든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받을 수 있다. 현재 플레이팅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은 에어비앤비, 넷플릭스와 같은 외국계 기업, 그리고 크래프톤, 마이쿤, 하우투메리, 뤼이드 등의 빠르게 성장하는 국내 스타트업이 있다.

플레이팅의 찾아가는 구내식당 서비스 소개자료는 여기서 받아 볼 수 있고, 식사다운 식사를 제공함으로써 행복한 일터를 만들고 싶은 분은 플레이팅의 남태욱 님에게(terry@plating.co.kr / 010-2866-7033) 연락하면 친절한 상담을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