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rm mining equipment얼마 전에 재미있는 기사를 읽었다. 미국의 대학생들이 기숙사에서 가상화폐를 채굴하고 있다는 내용이다. 수익성이 높은 채굴을 위해서 가장 중요한 건 값싼 전기와 값싼 하드웨어인데, 이게 가능한 나라가 중국이기 때문에, 채굴 시장은 중국이 압도적으로 점유하고 있다. 특히 비트코인의 경우, 비트코인 채굴을 위해 설계된 전용 ASIC 하드웨어가 필요한데, ASIC은 상당히 비싸고 전기도 많이 사용한다. 그래서 다른 나라보다 전기와 하드웨어가 저렴한 중국에서 비트코인이 많이 채굴되고 있다. 전기세가 비싼 곳에서 비트코인을 채굴하면, 채굴한 비트코인의 가치보다 전기 비용이 더 많이 발생할 수 있다.

그런데 이더와 같은 가상화폐 채굴용 전용 ASIC은 아직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이더의 경우 그냥 일반 PC로 채굴이 가능하다(기본 CPU가 아니라 성능이 더 좋고 비싼 GPU가 필요하긴 하다). 전기료도 그만큼 저렴하다. 이러한 이유로 MIT와 같은 미국 대학교 기숙사에서 학생들이 이더나 다른 알트코인을 채굴하고 있다고 한다. 일단 비싼 하드웨어가 필요 없고, 전기세도 학교가 부담하기 때문이다. 또한, 대학교 기숙사의 경우, (현재로써는)전기나 수도세는 등록금과 기숙사비에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이런 점을 잘 활용해서 첨단 기술을 공부하고, 돈과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호기심이 동기가 되어, 전 세계 학생들이 요새 기숙사에서 24시간 PC와 GPU를 돌리고 있다고 한다. 참고로, 대학교 기숙사의 전기세는 각 방 단위로 요금이 부과되지 않고, 전체 기숙사 단위로 요금이 부과되고, 아직 비정상적인 전기사용은 파악되지 않아서 학교 측에서는 이에 대해서 지적한 사례는 없다고 한다.

이런 사태를 보면, 많은 사람은 열심히 공부해서, 비싼 등록금 내고, 좋은 학교 가서 정신 나간 짓 하고 있다고 욕할 것이다. 학생들이 너무 어린 나이에 일확천금을 노리면 돈의 노예가 될 것이고, 이런 학생은 나중에 졸업하면 인생의 낙오자가 될 것이라고 손가락질할 것이다. 나도 처음에는 이와 비슷한 생각을 했지만, 조금 더 생각해보면, 기숙사에서 열심히 채굴하는 학생들은 졸업 후 새로운 기술로 새로운 세상을 만드는 게 크게 기여할, 만반의 준비가 된, 중요한 인재가 될 확률이 높다. 20대 초반의 나이에 이들은 이미 가상화폐와 암호화 전문가가 되어 있다. 대부분의 학생 채굴자들은 기숙사에서의 채굴 경험으로 인해 블록체인과 가상화폐 기술에 대해 수업보다 더 많은 지식을 얻었다고 한다. 물론, 이 중 소수는 상당히 많은 돈을 벌기도 했다. 분명한 거는, 기숙사에서 소소하게 가상화폐를 채굴하는 게 별거 아닌 거 같지만, 이들은 시대를 앞서가는 고속차선을 탄 것임은 틀림없다.

나는 이 기사를 읽으면서 작년에 읽은 책 ‘플레이‘가 생각났다. 지역도 다르고, 시대도 다르고, 기술도 다르지만, 당시 대학원생들이 연구실과 기숙사에서 공부는 안 하고 게임에 미쳐있을 때, 주변 사람들이 분명히 손가락질하면서 욕했을 것이다. 하지만, 이들이 한국의 온라인 게임 산업을 만들었고, 한국이 전 세계에서 1등 하는 몇 안 되는 분야를 무에서 만든 것이다. 지금 생각해보면 시대를 앞서가는 인재들이었다.

2018년 1월, 우리는 중요한 갈림길에 서 있다. 한국이 최단 기간에 글로벌 1등이 된 가상화폐 산업을 무조건 부정적으로 보고 전면 규제할 것인가, 아니면 큰 혁신이 일어나기 전에 흔히 볼 수 있는 혼돈으로 간주하고 현명하게 규제하고 대처할 것인가. 간단하지도 않은 이슈이고, 그 결정은 더욱더 간단하지 않은 후속 결과를 낳을 것이다. 잘 판단하길 바란다.

<이미지 출처 = Steemit>

다른 읽을만한 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