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신문에서 뉴질랜드의 Hip Op-eration Crew라는 아마추어 힙합 그룹에 대한 기사를 읽었다. 뉴질랜드 Waiheke 섬 출신의 Hip Op-eration은 놀랍게도 할머니/할아버지들로 구성된 세계 최고령 힙합 그룹이다. 이들은 올해 8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릴 세계 힙합 댄스 대회에서 특별 공연을 하기 위해서 구슬땀을 흘리면서 춤 연습을 하고 있다고 한다. Hip Op-eration Crew의 총 멤버는 37명이고 대부분의 멤버들은 80세, 90세이다. 가장 어르신?은 96세의 Violet Hollis라는 휠체어를 타고 힙합을 즐기시는 할머님이다(무대명 “Granny V”).

솔직히 그냥 신문에 난 기사고 노인들이 재미있게 사는거 같아서 읽기 시작했지만 기사를 다 읽은 후에 나도 영감을 얻었고 인생을 더 energetic하게 살아야 겠다는 다짐을 하게 된 좋은 내용이어서 그냥 여기서 몇 자 적어본다. 젊은이들도 힘든 힙합을 80세가 넘는 노인들이 한다는거 자체가 놀랍지만 더 놀라운거는 이들의 (상대적으로) 건강한 육체와 인생에 대한 긍정적인 태도였다. 할머니 할아버지들의 인상깊었던 대화들:

“젊은 친구들한테 우리같은 늙은이들도 이런걸 할 수 있다는걸 보여주고 싶었어요. 나이가 들었다고 집에 앉아서 뜨개질만 해야하나요? 무대에서 춤도 출 수 있습니다.” 

“우린 아직 죽지 않았다고. 집중해서 춤 춰!”

“라스베가스까지 장시간 비행이 걱정이 되긴 해요. 하지만 늙었다는거 자체가 리스크 입니다. 이 나이가 되면 집에 가만히 앉아 있어도 죽을 위험이 있잖아요. 그럴 바에는 비행기를 탈래요. 인생은 너무 짧잖아요.”

“저는 춤 추다가 무대에서 죽을거예요.”

힙합을 추다가 심장마비로 쓰러진 할머니 멤버를 심폐소생시켜야 할 정도로 목숨을 걸고 춤을 추는 Hip Op-eration Crew의 최신 곡은 “Life Is for Living(인생은 살아가라고 있는거다).” 이다. 나도 80세, 90세가 되면 이 분들과 같이 힙합을 출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이런 긍정적인 인생에 대한 태도와 에너지를 유지할 수 있으면 좋겠다.

다시 생각해봐도 정말 인생은 살아가라고 있는거다. 힘 냅시다.

참고:
-”New Zealand’s Hip Op-eration Crew Kicks It Really, Really Old Skool” by Rebecca Howard, The Wall Street Journ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