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약속이 꽤 많은 편이다. 뭐, 우리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VC가 시간을 정말 30분 단위로 쪼개서 사용할 것이다. 적은 인력으로 기존 투자사, 신규 투자사, 기존 LP, 신규 LP, 그리고 그 외의 일 한국과 미국에서 하다 보니, 어쩔 수 없이 내 일정은 정말 빡빡하다. 나도 기억력 하나는 자신 있지만, 이젠 달력에 일정을 써넣지 않으면, 약속을 잊어버리고, 달력을 실수로 지워서 미팅을 빵꾸냈던 일이 최근에 몇 번 있었다. 그리고 또 한 가지는, 작년부터 나는 가능하면 하루에 4개 이상의 약속을 잡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다 – 잘 안 되지만. 2017년까진 거의 매일 미팅 6개 이상을 거뜬히 소화했지만, 언제부턴가 이렇게 미팅하고 집에 가면 목이 너무 아프고, 목의 피로는 전신 피로로 이어져서 무리하지 않기로 했다.

현실이 이렇다 보니, 예정에 없는 미팅 요청이 들어오면, 당장 시간을 만들 수가 없다. 그리고 일정을 확인해보면 항상 3주 이후에나 가능하고, 만약 중간에 해외 출장이 있다면, 심지어는 2달 후에나 만날 수가 있다. 서양에서는 이런 미팅 약속 문화가 너무 당연하기 때문에, 이렇게 “한 달 뒤에 만날 수 있습니다.”라고 해도 그 누구도 뭐라 하지 않고 캘린더 초대를 보내고 약속을 잡는다. 실은, 나도 일 때문에 알지만, 엄청 친하지 않은 분들과는 10분 전화 통화하기 위해서도 이렇게 먼저 약속을 잡고 전화를 한다. 그런데, 유독 한국분들은 내가 이런 말을 하면 엄청 당황해하고, 심지어는 버럭 성을 내는 분들도 있다.

이건, 실제로 여러 번 있었던 일이다. 갑자기 미팅하자는 연락이 와서, 위에서 말 한대로 3주 후에나 가능하다고 하면서, 가능한 날짜와 시간대를 몇 개 알려드렸다. 그러자 “아니, 나한테 시간 좀 내주는 게 그렇게 힘든가요? 배대표님이 잘 모르시는 거 같은데, 한국은 미국같이 이렇게 꼭 약속을 정하고 만나는 문화가 아니에요. 그리고 지금 장난 치는 것도 아니고, 한 달 뒤?” 하면서 버럭 화를 냈다. 뭐, 모두 다 정확히 똑같은 말을 했던 건 아니지만, 비슷한 반응을 보이면서 황당하다는 표현을 했다. 그래도 나는 정말로 내가 약속이 많고, 바쁜 척 하는 건 아니라고 설명하고, 하여튼 3주 뒤라도 지금 약속을 잡자고 했다. 그러면 대부분 그때 돼서 다시 전화하겠다고 하는데, 아…정말 이해하기가 힘들다. 그때 돼서 전화 오면, 또 나는 한 달 뒤라고 말할 텐데.

비상사태가 발생하거나, 갑자기 출장을 가야 하는 게 아니라면, 나는 모든 약속의 무게를 동일하게 유지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한다. 무슨 말이냐 하면, 대통령과의 약속이나 대학생 창업가와의 약속이나 나한테는 똑같이 중요한 약속이다. 만약에 언제 몇 시에 만나자고 약속했고, 이걸 달력에 써넣었다면, 가능하면 나는 약속을 바꾸지 않는다. 이런 생각과, 위에서 말했듯이 몸을 혹사하면서까지 무리하게 일정을 잡지 않겠다는 바램 때문에, 내가 한 달 후의 약속을 지금 잡자고 하면 너무 기분 나쁘게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다른 읽을만한 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