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1974년 생이니까 한국 나이로는 이제 38이다. 물론 적지 않은 나이지만 그렇다고 아주 많은 나이도 아니다. 그만큼 애매한 나이인거 같다. 우리 인생 자체가 고민 투성이고 죽을때까지 “인생은 무엇일까?”라는 질문을 스스로에게 하지만 왠지 ’40′이란 숫자는 굉장히 특별하고 심각하게 느껴진다.
올해는 특히 바쁜 와중에도 지금까지 살아온 삶과 앞으로 이 삶이 어떻게 변할지에 대해서 진지한 생각과 질문들을 많이 한거 같다. 뭐, 거창한거는 아니고 그냥 이 나이의 모든 사람들이 고민하는 그런 것들. 가족, 직장, 일, 돈 등…..

그러다 언젠가 마더테레사가 인생에 대해서 쓴 글을 읽었다. 많이 공감했고 그냥 복잡하게 생각하지 말고 긍정적으로 인생을 살되 정말 열심히 살아야 겠다는 다짐을 했다:

Life is an opportunity, benefit from it. Life is a beauty, admire it.
Life is a dream, realize it. Life is a challenge, meet it. Life is a duty, complete it.
Life is a game, play it. Life is a promise, fulfill it. Life is sorrow, overcome it.
Life is a song, sing it. Life is a struggle, accept it. Life is a tragedy, confront it.
Life is an adventure, dare it. Life is luck, make it. Life is life, fight for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