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work and life를 적절히 관리하면서 아슬아슬하게 밸런스를 맞추면서 살았는데 – 우리 와이프는 절대 동의 못함 – 올 초부터 다시 work, work, work 생활이 된 거 같다. 솔직히 요샌 너무 빨리 인생을 달려서 잠시 앉아서 생각을 못 한다. 얼마전에 일부러 시간을 좀 내서 곰곰히 생각해 봤다. 내가 정말 그렇게 바빠서 생각할 시간이 없는걸까 아니면 가만히 아무것도 안하고 생각을 하면 뭔가 불안해서 계속 빨리 빨리 움직이는 걸까. 역시 후자다. 크게 생각해보면 인생 뭐 그렇게 바쁘게 살 필요 없다. 이메일 당장 답변하지 않아도 큰 일 나지 않고 투자 계약서 지금 당장 검토하지 않아도 투자에 큰 지장은 없다.

요샌 정말 slow down 해야 겠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 어차피 인생의 갈 길은 멀고, 내가 정한 목적지까지는 아마도 죽을때까지 도달하지 못 할 것이다. 그러니 천천히, 더 많이 생각하고, 생산적이지만 여유있게 인생을 살아야 겠다는 생각만 많이 한다. 내가 요새 경험하고 있는 몇가지 디지털/이메일/일 중독 증상:

-일 하나를 끝내고 새로운 일 하나를 시작해야하는데 빼는 건 없고 더하기만 하고 있다
-일하는 시간은 더 많아진 거 같은데 실제 생산성은 그만큼 늘어나지 않는다 (생산성이 급격하게 떨어지는 건 아니다)
-생각하기도 전에 행동한다 (이게 어떤 경우에는 좋지만, 좋지 않은 경우도 많다)
-눈 뜨자마자 가장 먼저 아이폰을 보고, 자기전에 마지막으로 아이폰을 본다
-그리고 하루에 몇 십번씩 아이폰을 그냥 본다

전에 이메일 중독에 대해서 쓴 적이 있는데, 이건 더 심각한 수준인 듯. 그렇다고 갑자기 몇일 동안 완전히 offline 잠수를 타기엔 할 일이 너무 많고해서 (이것도 중독) 조금씩, 아주 조금씩 라이프스타일을 바꾸는 노력을 하려고 한다. 먼저 절대로 자기전 마지막으로 또는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폰을 보지 않을 것이다. 물 한잔 먹고, 운동 하고, 그리고 커피 한잔 사면서 폰을 볼 것이다. 매일 30분은 폰, 이메일, 컴퓨터 등 그 어떤 전자기기를 만지지 않고 그냥 가만히 앉아서 생각을 해볼 계획이다.

결과는 3개월 뒤에 공개.

<이미지 출처 = http://www.femcafe.hu/cikkek/eletmod/slow-life-mozgalom-a-tartalmas-elete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