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nology

More on TechCrunch20

몇 일전에 MusicShakeTechCrunch20이라는 행사에 대해서 내가 잠깐 설명을 하였다. 최종 100위안에는 들었고, TechCrunch20 본부의 소식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드디어 최종 40위 안에 들었다는 통보를 받았다. 정말 너무 감격적인 순간이었다…회계 수업 중에 Blackberry를 통해서 이메일 확인을 하였는데 우리가 40위 안에 들었으니 데모 준비를 다시 하라는 내용이었다. 그것도 이번에는 TechCrunch의 창업자인 Michael Arrington을 대상으로 하는 데모이다…Michael 역시 실리콘 밸리에서는 전설적인 존재이자 father figure이다. Michael이 좋은 회사라는 review를 TechCrunch blog에 올리면 그 회사는 잘될 확률이 60% 정도의 승산이 생길만큼 이 동네에서는 입지적인 존재이다.

몇일전에 하였던 데모를 조금 더 손을 본 후 동부 시간 8시부터 약 30분 가량 Webex 및 conference call을 통해서 Musicshake의 장점을 열심히 pitch 하였다. 내가 생각해도 매우 성공적인 presentation이었던거 같은데 아니다 다를까 Michael은 Musicshake의 제품 및 서비스에 매우 감명을 받은거 같았다. “Kihong, 나는 최종 20개 기업 중 하나로 Musicshake를 추천하고 싶다. 이건 정말 재미있는 서비스인거 같다..TechCrunch20은 바로 이런 혁신적인 기업이 데뷔를 하는 행사이다. 하지만, 다른 팀원들과 의견일치를 봐야하니 다음 주 월요일에 정확한 결과를 알려주겠다.”

전화를 끊자마자 가슴이 쿵쾅쿵쾅 뛰는걸 느낄 수 있었다. 꿈만같은 현실이 눈앞에 다가온것이다…9월17일/18일 샌프란시스코에서 세계 최고의 technologist들/venture capitalist 그리고 언론사를 대상으로 내가 직접 미래를 바꿀 수 있는 기업에 대한 소개를 하게되다니…물론 최종 20위에 들면 그렇다는 거지만 내 느낌으로는 거의 된거 같다…
바로 지현이한테 이 기쁜 소식을 알렸고 Oceans International 파트너 John한테 연락을 했다. 그리고 물론 한국에서 이 소식을 기다리고 있는 Musicshake에도 기쁜 소식을 알렸다…

이제 8월20일까지는 fingers crossed하고 기다리는 수 밖에 없다…

TechCrunch 20 사전 데모/발표

너무 너무 바빳던 한주였다. 8월 한달은 조금 한가하게 학교 준비를 하는가 싶었더니 이건 일할때 만큼 더 바쁜게…그래도 매우 생산적인 일들을 많이 했다. 일단 TechCrunch20 최종 결승을 위한 사전 presentation을 하였는데, 상대적으로 짧은 시간동안 (20분) 많은 설명을 하고, 그것도 직접 face 2 face 발표가 아니라 전화를 통한 conference call이니 정말 힘들었다. MusicShake는 사운드가 매우 중요한 서비스이기 때문에, 서비스의 진정한 가치를 느끼려면 직접 데모를 봐야한다. 물리적으로 멀리 떨어진 상황 (나는 필라델피아, 뮤직쉐이크는 서울, TechCrunch20 심사위원들은 캘리포니아) 및 다른 시간대에서 데모를 해야하는 어려움을 최대한 극복하기 위하여 teleconference와 Webex 데모 툴을 이용하였는데 한마디로 아주 쇼를 했다 ㅎㅎㅎ.
필라델피아 시간 목요일 오후 5시30분, 샌프란시스코 목요일 오후 2시30분 그리고 한국 금요일 새벽 6시30분..이렇게 시간을 정하고 5분 PPT 데모, 5분 뮤직쉐이크 데모 그리고 10분 Q&A; 방법으로 진행을 하였다. 데모 참석자는 뮤직쉐이크의 노성혁 이사님과 TechCrunh20 심사위원 중 한명인 Jason Calacanis 이었다. (실은 그냥 Jason인줄 알았지 Jason Calacanis인 줄을 몰랐다)

**Jason Calacanis는 IT 분야에서는 꽤 유명한 사람이다. Blog의 창시자 중 한명이었고, 많은 벤처기업을 창업/매각한 경험이 있으며 현재는 Mahalo라는 새로운 벤처 기업을 시작하였다. Web Entrepreneur의 세계에서는 꽤 영향력있는 사람 중 한명이다.

발표야 특별히 어려운 점은 없었다. 그래도 직접 얼굴을 보지 않고 전화/컴퓨터를 통해서 뮤직쉐이크에 대한 pitch를 하자니 노력이 많이 들어간 데모라는걸 Jason이 좀 알아줬으면 하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했다. JMHH Ground Level의 conference call을 위한 방을 예약해서 다른 학생들은 다 하교한 시간에 데모는 진행되었다. 전반적인 반응은 굉장히 재미있는 서비스라는 반응이었다. 돈은 어떻게 버냐라는 질문에 대해서 준비한 각본대로 멋드러지게 대답을 하였다.

데모를 끝낸 후, 집에 돌아오니 지현이가 다음과 같은 질문을 했다. “그거 하면 오빠한테는 뭐가 좋은데?”..음, 과연 나한테는 뭐가 좋을까? 물론 일정 부분을 수수료로 받아가는 금전적인 부분이 있지만, 분명히 intangible한 benefit이 있다. 나는 세상을 발깍 뒤집을 수 일을 한번 해보고 싶다. Tiger Woods와 Michelle Wie는 골프를 통해서, Bill Gates는Microsoft/자선사업을 통해서, 구글은 기술을 통한 innovation을 통해서…MusicShake는 분명히 사람들이 음악을 듣고, 만들고, 더 나아가서는 전반적인 미디어/엔터테인먼트 산업에 큰 impact를 줄 것임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 좋은 사람들과, 좋은 제품을 만들고, 그리고 이 제품을 전세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을 한다는것 자체가 멋진일이 아닐까…Wharton School이 125년 전통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이유는 바로 IDEAS WITH IMPACT를 생성하는 학생들을 배출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