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net

[生生MBA리포트] MBA와 스타트업 part.2 – MBA 졸업 후 스타트업에 join한다면?

MBA의 길

기고자 소개) 박은정씨는 와튼스쿨(Wharton School) 졸업 후 현재 Top MBA 전문 컨설턴트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또한, 다양한 MBA 지원자들에게 도움을 준 경험을 기반으로 “미국 Top MBA 가는길(매일경제)“를 공저하였으며, 현재 자신만의 노하우와 지식을 바탕으로 최신 MBA 트렌드와 어느 학원에서도 해 주지 않고, 할 수도 없는, 진짜 MBA 이야기를 세상에 알리고 있습니다.
그녀는 연세대학교 상경계열 졸업 후 삼일회계법인에서 일을 했으며 현재 미국 동부 피츠버그에서 가족들과 함께 거주하고 있습니다. 박은정씨의 글에 대해 다른 의견이 있거나 궁금한 점이 있으시다면 mbaparkssam@gmail.com으로 연락주세요.
*박은정씨가 운영하는 MBA의 길에 가시면 MBA 관련 더 많은 정보가 있습니다.

MBA와 스타트업 1부에서는 MBA 졸업생들이 스타트업 업계에서 어떠한 활동을 하고 있는지에 대한 자료를 살펴보았습니다. 오늘 2부에서는 스스로 창업하는 경우가 아니라 존재하는 스타트업에 합류하는 경우 스타트업들이 MBA 출신들에게 연봉을 얼마나 지급하는지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이는 독립적인 외부기관인 Transparent Career에서 MBA 졸업 직후에 미국의 스타트업에 취업한 150명의 데이터를 분석한 내용입니다. 그러므로 한국 스타트업 시장에 적용하기에는 분명 무리가 있을 것입니다. 또한, 스타트업은 대기업에 비해서 아무래도 취업 비자 지원이 어렵다는 점도 사실입니다. 이 두 가지 점을 기억하시고 미국 스타트업 생태계에서는 MBA 출신들의 위상이 어느 정도이고, 어느 정도의 대우를 받고 있는지 참고하시는 정도로 사용하시면 되겠습니다.

1
스타트업에 조인하는 MBA 졸업생들은 평균 $104,000, 최저 $35,000부터 최고 $232,000의 패키지(현금성 salary와 기타 주식보상을 포함한 패키지)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저와 최고가 무려 7배 이상의 차이가 나고 있죠. 그중 Salary(돈으로 주는 금액)는 최저 $32,200부터 최고 $152,438까지 분포되어 있습니다.

2
스타트업에 조인하는 MBA 졸업생들은 평균 $91,000, 최저 $35,000부터 최고 $232,000의 연봉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저와 최고가 무려 7배 이상의 차이가 나고 있죠. 우선 회사들이 “pre-seed”벤처부터 Uber나 Airbnb 같은 유니콘까지 다양합니다. 우선 funding 단계에 따라 나눈 구분을 보면, “pre-seed”(seed 투자를 받기 전)의 단계에 있는 회사들은 평균 $84,255(한화 약 9600만 원)의 연봉을 지급했습니다. Series A 투자 단계에 있는 회사들은 $96,600(한화 1억1천만 원)을, Series B는 $99,083(한화 약 1억1300만 원)을 평균 연봉으로 지급했습니다. Series B에는 Yelp, Commonbond, BaubleBar같은 회사가 포함되었습니다. 그리고 Airbnb, CreditKarma, SoFi나 Uber 같은 “late-stage” 스타트업은 $114,759(한화 약 1억 3100만 원)를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여기에서 환율은 제가 임의로 1,140원/달러를 적용했음을 밝힙니다.)

3
당연한 이야기지만, 초기 단계에 있는 스타트업일수록 stock compensation(스톡옵션 등의 형태로 돈 대신 주식으로 보상하는 것)의 비중이 큰 경향을 보였습니다. 평균적으로 $24,000 정도, 최저 $1,713부터 최고 $87,222까지 분포가 무척 넓었습니다. 물론 late-stage 회사들은 이미 주식 가치가 상당한 경우들이 있어서 이들의 평균적으로 가장 컸습니다. 우선 pre-seed 스타트업들은 평균 $8,750을 지급했고, 이는 Series B의 경우 $3,750으로 줄어들다가, late-stage로 가면 평균 $19,804로 증가했습니다.

전체 compensation 패키지의 경우는 다음과 같습니다. Pre-seed – Seed – Series A – Series B – Late Stage로 갈수록 월급(salary)은 분명 늘어나지만, 기타 보너스, 사이닝 보너스(연봉계약서에 사인할 때 주는 보너스로 계약기간을 채우지 못하면 반납해야 함), stock compensation은 꼭 늘어나지 않기 때문에, Late stage 이전까지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습니다. 가장 적은 게 Seed 단계의 $108,389, 가장 높은 것은 Series B의 $115,508 정도로 약 700만 원 차이밖에 나지 않죠. 그러다가 Late stage 벤처들은 $149,072로 확 뛰어오르는 모습을 보입니다. 연봉도 증가했고 주식보상도 증가했기 때문입니다.

4
스타트업은 대기업처럼 1년이나 반년 전에 채용계획을 짤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어느 정도 표준화된 연봉을 제시할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말 그대로 케바케로 회사의 그때그때 사정에 따라 인력을 충원하고, 지급 가능한 액수를 제시합니다. 힘든 과정을 거쳐서 회사의 오퍼를 받아도, 어디에서부터 어떻게 연봉협상을 시작해야 할지 깜깜하기가 일쑤입니다. 그래서 Transparent Career의 정보는 그럴 때 어느 정도 가늠할 수 있는 기준이 되어줄 것으로 예상합니다. 참고로 보시길 바랍니다.

안개 속에서 길 찾기

며칠 전에 Fred Wilson이 ‘Seeing Through The Fog‘라는 블로그 포스팅을 통해서 초기 투자자가 좋은 회사를 발견하는 건 마치 뿌연 안개 속에서 길을 찾는 거와 비슷하다는 이야기를 했고, 쉽진 않지만, 안개 속에서 좋은 회사를 찾을 수 있는 기술을 연마하기 위해서 본인이 수년 동안 해왔던 훈련방법을 공유했다.

좋은 포인트들이 있는데, 정리해보면, 공부, 집중, 직접사용해보기(개밥 먹기) 인 거 같다.
공부와 집중에 대해서는, 모든 분야에 투자하기보다는, 특정 섹터에 집중적으로 투자를 하다 보면, 남들보다 그 분야의 많은 비즈니스를 접하게 되고 공부를 하므로, 이 시장의 원리와 특징에 대한 이해도를 훨씬 더 높일 수 있는 나만의 프레임워크를 개발할 수 있다는 것이다(하지만, 이 섹터가 너무 좁을 필요는 없다. 가령, 프레드 윌슨은 본인은 오랫동안 ‘인터넷’이라는 분야에 투자했다고 한다). 또한, 이 특정 분야에 대해서는 가능한 많은 연구와 조사를 하라고 하는데, 책보다는 논문이나 백서를 많이 보라고 권장한다. 왜냐하면, 책이 출판될 정도면, 이미 그 기술이나 제품에 투자하기엔 늦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물론, 이 분야에서 일하고 있거나, 관련된 사람들을 자주 만나는 것도 대단히 중요하다고 한다.

또 다른 포인트는, 바로 투자 원칙이다. 프레드 윌슨은, 특정 분야에 투자하기 전에, 투자자들은 자신만의 원칙과 철학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고 한다(영어로는 주로 이걸 ‘thesis’라고 하는데, 한글로는 ‘원칙’이나 ‘철학’이 가장 적합한 번역인 거 같다). 물론, 투자 철학이란 시대, 기술, 사람이 바뀌면서 같이 변하지만, 어쨌든 모든 투자자는 항상 이런 투자 철학이 있어야 하고, 특정 분야에 대한 특정 철학을 기반으로, 앞으로 미래가 어떻게 전개될지 충분히 공부하고 예측을 한 후에 투자를 시작해야 한다는 걸 강조한다.

철학이 중요한 또 다른 이유는, 이게 명확해야지만, 잡음을 피할 수 있다고 그는 강조한다. 즉, 된장을 알아보는 자신만의 방법과 철학이 있어야지만, 똥과 된장을 구분할 수 있다는 말이다. 나도 전에 이와 비슷한 내용에 대해서 포스팅을 한 적이 있는데, 절대적으로 동의한다. 그냥 돈 될만한 회사에 투자하거나, 유행만을 좇다가는, 좋은 투자자가 되기는 힘들다는 걸 이 일을 하면 할수록 몸소 느끼고 있다. 자신만의 믿음과 철학이 확실하면, 이 믿음과 철학에 어긋나는 건 모두 다 잡음이 되며, 이렇게 하면서 자신의 focus를 더 확실하게 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Fred는 새로운 기술을 직접 사용해보라고 강조한다. 비트코인을 예로 들었는데, 실은 나도 비슷한 경험이 있다. 우리가 코빗에 최초로 투자하면서, 비트코인과 블록체인에 대해서 진지하게 공부하기 시작했고, 비트코인을 직접 사고팔기 시작했는데, 이는 다양한 암호화 화폐 기술에 대한 지식을 쌓으면서, 이 분야에 대한 시각을 형성하는 데 큰 도움이 되었다.

앞으로 세상을 바꿀 새로운 기술은 끊임없이 나올 것이다. 이런 트렌드를 어떻게 남들보다 먼저 발견하고, 여기에 투자해서 좋은 회사를 만들면서 좋은 투자자로 성장할 것인가? 운이 좋아서 성공할 수도 있겠지만, 아마도 준비된 사람한테 더 많은 기회가 주어지지 않을까 싶다.

암호화 화폐의 미래

지난 한 달 동안 비트코인을 비롯한 모든 암호화 화폐의 시가총액이 80% 이상 상승했다. 현금으로 환산하면 한 달 동안 거의 22조 원 이상이 암호화 화폐 시장에 투자되었다. 블록체인 기반의 암호화 화폐의 시총은 50조 원을 돌파했는데, 이 중 절반이 최근 몇 주 동안에 만들어졌다. 주목할만한 점은, 비트코인이 아닌 다른 화폐에 대부분의 투자가 집행되었고, 이를 다른 각도에서 본다면, 중국이 아닌 다른 나라들이 이 상승을 주도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비트코인도 곧 $2,000을 돌파할 기세로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고, 이더 또한 비슷한 양상을 보인다.

이쯤에서 거품론이 다시 나오고 있다. 나 같은 암호화 화폐 낙관론자들은 이제 시작이고, 아직 충분히 더 커질 거라고 주장하고, 비관론자들은 이 시장이 곧 무너질 거라고 한다. 그리고 각자의 주장을 뒷받침할 논리를 과거의 데이터와 혼합해서 전개하고 있는데, 실은 그렇게 하는 동안 이 시장의 시총은 계속 변하고 있다.

어떻게 될까? 내가 주장하는 대로 비트코인 가격이 정말 1억 원을 돌파할까? 아니면 곧 1만 원 이하로 추락할까? 다른 건 알 수 없지만, 내가 확실하게 주장할 수 있는 건, 암호화 화폐 시장의 미래에 대한 예측은 모두 틀렸다는 것이다. 그 누구도 이 시장이 어떻게 될지는 모른다. 개인적으로는 계속 올라갔으면 하지만, 한 달 안에 비트코인 가격이 10만 원 이하로 떨어질 수도 있다.

하지만, 암호화 화폐 가격이 오르든 내리든, 그건 중요한 게 아니다. 시총은 계속 변하겠지만, 암호화 화폐/블록체인/비트코인 시장은 계속 성장하면서 진화할 것이다. 2000년 초, 닷컴 버블이 터지면서 주가는 폭락하고, 대부분 전문가가 웹은 이제 죽었다는 주장을 한 걸 많은 분이 기억할 것이다. 웹은 죽지 않았다. 오히려, 진화를 통해서 Web 2.0의 시대가 펼쳐졌고, 지금도 인터넷과 웹은 발전하면서 세상을 더 좋게 만들고 있다(mostly). 비트코인, 암호화 화폐, 블록체인도 비슷한 절차를 밟지 않을까 싶다. 더 많은 인력이 블록체인 개발에 뛰어들면서 개발자 네트워크가 계속 강화되면서, 과거에는 상상도 못 했던 ‘Internet of Money’를 만들고 있는데, 여기서 끝날 거 같지는 않다. 앞으로 블록체인과 암호화 화폐는 ‘Internet of Everything’을 가능케 할 것이고, 어쩌면 인터넷보다 더 큰 변화와 혁명을 일으킬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요샌 자주 한다.

Polychain Capital

AVC.com을 운영하는, 내가 가장 존경하는 VC인 Fred Wilson과 Marc Andreessen이 투자한 Polychain Capital에 대해서 요새 공부를 많이 하고 있는데, 최근에 내가 본 비즈니스 중 이 회사가 하는 게 가장 재미있다는 생각을 한다. 웹사이트에는 다음과 같은 설명만 있다.

“The emergence of bitcoin and subsequent blockchain technologies has generated a new digital asset class in which scarcity is based on mathematical properties. Through cryptographic verification and game-theoretic equilibrium, blockchain-based digital assets can be created, issued, and transmitted using software. Polychain Capital manages a hedge fund committed to exceptional returns for investors through an actively managed portfolio of these blockchain assets.”

Polychain Capital은 회사가 아니라, 헤지펀드이고, 상장 또는 비상장 회사가 아닌 블록체인 기반의 자산에만 전문적으로 투자하는 펀드이다. 요새 내가 개인적으로 관심을 두는 분야이고, 이 펀드가 하는 일이 흥미로워서 여기 창업자 Olaf Carlson-Wee한테 직접 연락을 해봤고, 그동안 몇 번 이메일을 주고받으면서 Polychain에 대해 조금 더 잘 알게 되었다. 참고로, Olaf는 Coinbase의 초기 멤버였고, 리스크관리팀을 담당했던 똑똑한 친구이다.

대부분 이 회사의 비즈니스를 이해하는 게 쉽지 않을 텐데 – 실은 나도 계속 공부를 하고 있다 – 폴리체인이 하는게 왜 흥미로운지를 조금 더 간단하게 설명하자면 다음과 같다. 기본적으로 블록체인 기반의 자산에 투자한다는 건 애플리케이션 단이 아니라, 프로토콜 단에 투자하는 것이다. 아마도 비트코인과 블록체인에 대해서 좀 아는 분들이 “블록체인은 인터넷과는 달리 대부분 가치와 부가 애플리케이션이 아니라 프로토콜 단에서 생성될 것이다”라는 이야기하는 걸 많이 들었을 것이다. 많은 전문가가 블록체인을 인터넷에 비교한다. 나도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전적으로 동의하는데, 투자의 관점에서 본다면 다른 점이 있다. TCP/IP, SMTP, HTTP나 SSL과 같은 인터넷 프로토콜에는 직접 투자를 할 수도 없고, 여기에 투자해서 돈을 벌 방법이 없었다. 인터넷으로 생성된 대부분 가치와 돈은, 인터넷 프로토콜 위에서 개발된 애플리케이션에서 만들어졌다. 즉, 인터넷 프로토콜 위에서 아마존, 구글 또는 페이스북과 같은 애플리케이션이 개발되었고, 모든 투자는 이 애플리케이션 단에 집행된다.

여기서 블록체인과 인터넷이 달라진다. 블록체인의 경우, 애플리케이션 단에서도 가치가 창출되지만, 프로토콜 단에서도 이게 가능하다. 우리 투자사 코빗은 비트코인 프로토콜 기반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했고, 우리는 이 회사에 투자를 했지만, 나는 개인적으로 비트코인도 구매하면서 비트코인이라는 프로토콜 일부를 구매할 수가 있다. 이렇게 투자자들이 프로토콜 자체에 투자할 수 있다는 건 상당히 흥미롭고 혁신적인 개념이다. Polychain이 하는 건 프로토콜 단에 투자해서 블록체인 기반의 자산을 확보하는 것인데, 인터넷과는 다르게 블록체인 프로토콜 기반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 회사에 투자하는 투자자보다 어쩌면 더 많은 부가 블록체인 기반의 자산을 가진 투자자들한테 돌아가지 않을까 싶다.

창작자와 소비자의 마켓플레이스

two-sided-marketplace-800px마켓플레이스를 운영하는 분들의 지상과제는 수요와 공급의 유동성을 확보하는 것이다. 조금 더 쉽게 말하면, 물건이나 서비스를 공급/판매/생산하는 공급자들과, 이를 원하는 수요자들을 충분히 확보하고, 이들을 원활하게 매칭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어야 한다. 우리도 많은 마켓플레이스에 투자를 했고, 모두 다른 비즈니스를 운영하지만, 공통적으로는 수요와 공급을 잘 밸런싱해야하는 숙제를 해결해야 한다. 이 중, 뭔가를 만드는 창작자와 이들이 만든 창작물을 소비하는 소비자들을 위한 마켓플레이스를 운영하는 창업가들을 위해, 내 경험을 일부 공유하고 싶다.

내가 미국에서 운영하던 뮤직쉐이크도 크게 보면 마켓플레이스다. 음악을 만드는 창작자와 이들이 정성스럽게 만든 음악을 즐기는 소비자들이 존재하는 전형적인 양면 음악 마켓이다. 처음 서비스를 시작할 때, 창작자와 소비자의 비율은 1:9 정도였다. 즉, 10명 중 한 명은 정성껏 우리 제품을 사용해서 음악을 만들고, 나머지 9명은 음악은 만들지는 않지만, 남이 만든 음악을 들었다. 우리의 초기 가설은, 인간이라면 누구나 다 창작 본능을 갖고 있지만, 음악을 만든다는 거 자체가 너무 어려우므로 음악 창작 활동을 못 한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음악을 모르고, 악기를 연주하지 못 하는 사람도, 뮤직쉐이크를 사용해서 누구나 다 수준 높은 음악을 만들 수만 있다면, 세상 모두가 다 창작자가 될 것이라는 게 우리 서비스의 가장 근본적인 가설이었다. 우리는 이 가설을 증명하기 위해서, 음악을 만드는 창작자 집단에 모든 자원을 투입했다. “어떻게 하면 나같이 음악을 전혀 모르는 일반인들이 음악을 재미있고 쉽게 만들 수 있는 제품을 만들 수 있을까? 뮤직쉐이크를 어떻게 더 쉽게 만들 수 있을까?”가 우리가 해결하고자 하는 과제였다.

첨단 기술과 많은 노가다를 투입해서 우리는 더 좋은 음악창작 제품을 만들어서, 더욱더 많은 일반인이 창작자가 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서 노력했다. 위에서 말한 1:9의 비율이 9:1이 될 수 있도록 말이다. 하지만, 많은 시간과 돈, 그리고 3년이라는 시간을 투입한 후에 내가 배운 점이 있다면, 음악을 만드는 과정을 아무리 쉽고 재미있게 해도, 대부분의 사람은 음악을 만드는 거에는 별로 관심을 두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들은 오히려 남이 만든 좋은 음악을 감상하고 소비하는 데 관심이 있지, 본인들이 음악을 만들고 싶은 생각은 별로 없었고, 이런 경향은 꼭 음악이 아니더라도, 대부분의 창작활동에도 적용되는 거 같았다. 창작이 아무리 쉬워도, 창작자 대비 소비자의 비율을 3:7 이상으로 만드는 건 거의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리고 급하게, 창작자가 아닌, 우리 서비스의 절대다수를 차지하는 ‘소비자’한테 초점을 옮겨서 남이 만든 음악을 더 잘 발견하고, 듣고, 즐길 수 있는 쪽으로 서비스의 방향을 틀었다. 다양한 커뮤니티, 소셜 기능, 그리고 다른 일을 하면서도 계속 뮤직쉐이크 음악을 들을 수 있는 플레이어와 플레이리스트 기능을 대폭 강화했다.

아마도 창작자와 소비자가 존재하는 마켓플레이스를 운영하는 팀이라면, 이와 비슷한 고민을 할 것이다. 위에서 내가 말한 내용이 절대로 절대 진리는 아니지만, 뮤직쉐이크를 하면서 뼈저리게 느낀 점은, 창작자-소비자의 마켓플레이스에서는 항상 소비자가 절대적으로 많다는 거다. (내 경험에 의하면) 이 마켓플레이스를 성공적으로 운영하려면, 소수의 창작자보다는 다수의 소비자가 최대한 이 플랫폼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면서 돈을 쓸 수 있도록 회사의 자원을 투입하는 게 효과적인 방법인 거 같다. 소셜기능이 강화된 커뮤니티 관련 기능들이 잘 구현되면, 이런 소비자 기반 마켓플레이스의 완성도가 더 높아진다고 생각한다.

아니면, 뮤직쉐이크같이 창작자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는 제품이나 서비스를 만든다면, 창작자의 비율을 소비자보다 더 높게 만들고(6:4 정도?), 이들이 기꺼이 돈을 내고 사용할 수 있는 완성도가 높은 기능을 지속해서 출시하는 방법이 있다. 그런데, 해보면 알겠지만, 이 각도로 접근하는 건 상당히 어렵다. 소수의 까다로운 입맛에 호소하는 제품을 잘 만들어야 하기 때문이다.

수요와 공급이라는 시장의 양면을 다 충족해야 하는 마켓플레이스를 운영하는 건 어렵다. 그런데, 공급자들이 뭔가를 창작해서 올려야 하고, 그 창작과정을 도와주는 툴까지 우리가 만들어서 제공을 해야 하면, 이는 단순 양면마켓플레이스보다 훨씬 더 복잡해진다.

<이미지 출처 = Reason Street>

« Older Entries Newer Entries »